저축은행 3분기 누적순이익 역대 최대… 이자이익 크게 늘어

 
 
기사공유
저축은행 손익./자료=금융감독원

저축은행의 올해 3분기 누적 순이익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판매관리비(인건비)가 1000억원 이상 늘었지만 중금리대출 확대 등으로 이자이익이 더 크게 늘어난 덕분이다.

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79개 저축은행의 올해 3분기 누적 순이익은 937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8498억원)보다 10.3% 늘었다.

대출 확대 등으로 올해 누적 이자이익(3조3118억원)이 지난해(3조985억원) 대비 2133억원(6.9%) 증가한 게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또 판매관리비가 1013억원 늘었지만 대손충당금전입액이 665억원 감소했다.

자산건전성도 양호한 수준을 유지했다. 9월말 총여신 연체율은 4.2%로 전년 말(4.3%) 대비 0.1%p 하락했다. 지난해 9월말(4.6%)과 비교하면 0.4%p 떨어졌다.

금감원은 "대출채권 잔액 증가, 부실채권 매각·상각 등에 따른 연체 채권 감소 등의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4.6%로 전년 말(4.2%) 대비 0.4%p 상승했으나 가계대출 연체율은 3.9%로 지난해 말(4.6%) 대비 0.7%p 하락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5.1%로 지난해 말(5.1%) 수준을 유지했다. 필요적립액 대비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111.8%로 지난해 말(115.2) 대비 3.4%p 하락했으나, 지난해 9월말(111.5%)과 비교하면 0.3%p 상승했다. 또 모든 저축은행이 요적립액 100% 이상을 충족했다.

BIS(국제결제은행)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5.08%로 지난해 말(14.33%)보다 0.75%p 상승했다. 9월말 기준 자기자본(9조2635억원)이 지난해 말(8조2428억원)보다 12.4% 늘어 위험가중자산 증가율(6.7%)을 넘어선 결과다. 규제비율은 자산 1조원 이상 저축은행 8%, 1조원 미만 7%다. 규제 비율과 비교하면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이다.

금감원은 “저축은행의 총자산·총여신 등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으며 순이익도 양호한 실적을 시현 중이다”면서도 “최근 대내외 경기 불확실성 확대에 따른 잠재위험에 대비해 금감원은 저축은행의 영업 및 건전성 현황을 보다 면밀히 점검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2.35상승 13.6823:59 08/12
  • 코스닥 : 845.60하락 14.6323:59 08/12
  • 원달러 : 1185.30하락 0.323:59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23:59 08/12
  • 금 : 44.12상승 0.2423:59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