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DLF사태, 사회적 물의 야기… 최대 80% 배상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사진=뉴스1DB
대규모 원금손실 사태를 일으킨 해외 금리연계형 파생결합펀드(DLF) 피해배상 민원과 관련, 손해액의 40~80%를 배상액으로 지급하라는 결정이 나왔다.

금융감독원은 5일 제4차 분쟁조정위원회(분조위)를 열고 DLF 분쟁조정을 진행했다. 그 결과 피해자들에게 40~80%의 금액을 배상하라고 결정했다.

금감원 측은 "그간 불완전판매 분쟁조정의 경우 영업점 직원의 위반 행위를 기준으로 배상비율을 결정해 왔으나, 이번 DLF 분쟁조정은 본점 차원의 과도한 수익추구 영업전략 및 심각한 내부통제 부실이 대규모 불완전판매로 이어져 사회적 물의를 야기한 점을 최초로 배상비율에 반영했다"고 밝혔다.

이어 "투자경험이 없고 난청인 고령(79세)의 치매환자에게 초고위험상품을 불완전판매한 행위에 대해서는 은행에 엄정한 책임을 물어 분쟁조정 사례 중 가장 높은 수준인 80%로 배상비율을 결정하는 한편, 판례 등에 따라 투자자별로 과거 투자경험, 거래규모를 반영하는 등 투자자의 자기책임원칙도 균형있게 고려했다"고 밝혔다.

이날 분조위에 상정된 불완전판매 관련 민원은 총 6개다. 단 민원별로 피해배상 비율이 다르다. 금감원에 제기된 DLF 관련 민원은 총 268건(은행 264건, 증권 4권)으로 나머지 민원들은 이번 분조위 결과를 기준으로 판매사에서 자발적으로 결정한다.

앞서 분조위는 지난해 증권사의 파생상품 투자손실 건에 대해 40%의 배상 책임을 부과한 바 있다. 2014년에는 동양그룹 기업어음(CP)·회사채 불완전판에 최대 70% 배상을 권고한 적이 있다. 최대 80% 손해액 배상은 역대 최고 수준이다.

DLF피해자 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DLF 사태, 금감원 분조위 개최에 대한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DB
DLF피해자 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DLF 사태, 금감원 분조위 개최에 대한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DB

한편 이날 열린 분조위를 두고 DLF 피해자들은 '실효성이 없다'며 금감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DLF피해자대책위원회와 금융정의연대는 "분조위는 은행의 책임을 묻는 게 아니라, 개별 사례를 중심으로 불완전판매 유형별 분쟁조정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실효성이 없어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DLF 사태는 개별 분쟁조정이 아니라 집단 분쟁조정 방식으로 다뤄야 한다"며 "금감원은 불완전판매가 아니라 '사기' 판매로 규정하고, 피해자 전체에 대한 일괄 배상안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8.76하락 27.515:06 03/08
  • 코스닥 : 907.78하락 15.715:06 03/08
  • 원달러 : 1131.70상승 5.615:06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5:06 03/08
  • 금 : 66.37상승 3.2615:06 03/08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김종인-주호영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