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ll Moon' 주옥순 대표, 협박죄로 검찰 송치

 
 
기사공유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지난 9월 서울 종로구 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지소미아 파기결정 철회 및 한일관계 회복 요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광복절 광화문광장 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죽이겠다는 의미의 팻말을 들어 고발 당한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4일 주 대표를 협박 혐의로 기소의견 송치했다고 5일 밝혔다.

주 대표는 광복절인 지난 8월15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주최로 열린 '문재인 대통령 하야 국민대회’에서 '킬 문 투 세이브 코리아(Kill Moon to save Korea)'라고 적힌 피켓을 든 혐의로 이튿날 고발됐다.

그는 피켓 뿐만 아니라 단상에 올라 '문(Moon)'이라는 글자를 칼이 관통해 피가 흐르는 그림도 함께 들어 보인 혐의도 받는다.

주 대표를 고발한 시민단체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는 고발장에서 "피고발인의 행위는 문 대통령과 대한민국 공권력에 대한 협박이자 도전으로 반국가적, 반역적 중대 위법행위"라고 주장했다.

또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 아래 법을 넘어 대한민국 국가 공권력을 협박하고 도전하는 중대한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법에 따라 엄중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80하락 0.16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