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호도 높은 중소형 아파트 어디 있나… 연내 분양 단지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스1 DB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스1 DB
중소형 면적 아파트의 인기가 꾸준한 가운데 연내 분양을 앞둔 신규 단지들에 관심이 집중된다.

6일 업계에 따르면 ‘국민면적’이라는 별칭까지 붙는 등 높은 관심을 얻고 있는 전용면적 84㎡는 넓은 면적에서 누릴 수 있는 공간 활용성과 범용성으로 1인가구부터 4인가구에 이르기까지 가장 많은 인기를 누린다.

대표 소형 면적인 59㎡를 비롯해 84㎡ 이하 면적으로 공급되는 중소형 아파트도 희소성과 합리적 가격 등의 이유로 수요자 쏠림 현상이 이어진다.

실거래량도 중소형 면적이 차지하는 비율이 절반이 넘는다. 실제로 국토교통부에서 발표한 10월 아파트 실거래 자료에 따르면 전체 아파트 거래량 4만7278건 중 ▲84㎡ 이하가 차지하는 비율은 85.2%에 달한다. 반대로 ▲85㎡ 초과 중대형 면적 실거래가는 14.8%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형 면적은 청약 성적도 우수하다. 최근 부동산114가 공개한 올해(1~10월) 주택형별 1순위 경쟁률에 따르면 전국 청약 성적 상위 20건 중 14건이 중소형 타입에서 나왔다. 이 중 이수 푸르지오 더프레티움과 대봉 더샵 센트럴파크(1차)에는 무려 1100대1이 넘는 경쟁률을 기록한 타입이 나왔다.

최근 신규 분양한 중소형 위주 단지에서도 청약률이 높게 나타났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 효창동에 태영건설이 공급한 효창 파크뷰 데시앙 아파트는 지난 27일 1순위 청약에서 186.8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특히 84㎡D 타입은 341.33대1의 최고 경쟁률을 나타냈다. 또 ▲45㎡A 79대1 ▲45㎡B 91대1 ▲59㎡B 176.5대1 ▲84㎡B 210.7대1 ▲84㎡C 223.6대1의 경쟁률을 기록하면서 중소형 타입에 대한 인기를 재확인했다.

분양가상한제 등 부동산 규제와 특목고·자사고 폐지, 정시 확대 등 이슈가 겹치며 ‘3.3㎡당 1억원 시대’의 문을 연 단지도 등장했다.

지난달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 있는 아크로리버파크에서는 84㎡(16층)가 매매가 34억원에 실거래 되며 처음으로 3.3㎡당 1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2013년 분양가 13억~14억원 대에 분양했던 이 단지는 입주 초기 20억원 대 초반에서 입주 3년 만에 약 10억원이 올랐다.

인근에 있는 래미안퍼스티지(84㎡, 호가 32억원)와 아크로리버뷰신반포(84㎡, 호가 30억원)도 지역 대장주인 아크로리버파크 시세에 따라 집값 상승 대열에 동참한 모습이다.

업계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높은 인기를 얻는 중소형 면적 아파트가 시세 형성에 있어 지표와 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며 “특히 이를 위주로 조성되는 단지들은 분양 초기부터 높은 주목도를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분양 중이거나 연내 공급 예정인 중소형 면적 위주 주요 단지는 ▲대구역 제일풍경채 위너스카이 ▲아르테자이 ▲더샵 온천헤리티지 ▲청주 가경 아이파크 등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