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첫방 어땠나?

 
 
기사공유
맛남의 광장. /사진=SBS 제공

지역 특산물을 활용해 기존에 맛볼 수 없었던 신메뉴를 개발 판매하는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이 베일을 벗었다. 지난 5일 밤 첫 방송된 SBS 새 예능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에서는 강원도 강릉시를 찾아간 요리연구가 백종원, 개그맨 양세형, 슈퍼주니어 김희철, 제국의아이들 출신 연기자 김동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백종원과 양세형은 촬영 2주 전 강릉 답사에 나섰다. 겨울 바다에서 양미리 어민들을 만나 현실적인 어려움을 전해들었다. 강릉 일대 앞바다에서 11월~1월에 집중적으로 나오는 양미리는 지난해 한 바구니에 5만원을 받았지만, 올해는 단돈 5천원으로 가격이 떨어졌다고.

한 어민은 "단순하게 구워먹거나 반건조로 유통시키는 게 전부다. 양은 많은데 소비가 안 돼서 그런다. 일년 내내 나면 사람들이 알 텐데, 잠깐 나고 말아서 알 리가 없다"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진짜 맛있는 건데"라며 안타까워했다. 이어 "걱정하지 말아라. 12월 5일 이후에 양미리 정신 못 차릴 거니까!"라고 외쳐 훈훈함을 선사했다.

즉석에서 양미리구이를 맛봤다. 양세형은 양미리를 처음 먹어 본다며 기대했고 이내 "우와 죽인다. 왜 이걸 안 찾지? 따라오길 잘했다. 식감이 좋다. 살짝 씹힐 때 소주나 음료수 먹으면 좋겠다"고 평했다. 백종원은 "가시가 있어도 못 느낀다. 애들 먹이려면 가시 바르기 되게 쉽다. 끝없이 먹을 수 있겠다"고 설명했다.

시장에서 홍게도 구매했다. 열마리 만원이라는 말에 백종원은 "정말 싸다"며 놀라워했다. 대게보다 저장성이 약해서 저렴하다는 것. 백종원은 "이것도 잘 활용해 보면 좋겠는데? 국물 잘 나오겠는데?"라고 했다.

메뉴 개발실에 모두 모였다. 백종원은 양미리조림 두 가지와 홍게라면을 선보였다. 초간단 레시피에 제자들은 놀라면서도 스승의 가르침에 집중했다.

다음날 백종원과 제자들은 휴게소 장사를 시작했다. 오픈 전부터 길게 늘어섰던 줄. 손님들이 하나둘 입장하고 양미리 조림 백반, 홍게 한 마리 라면이 베일을 벗었다.

손님들은 미친 비주얼부터 감탄했다. "대박. 이런 퀄리티가 나오냐"고 입을 모은 것. 또한 "정말 싸다. 양미리가 몇 마리냐"면서 양미리를 통째로 흡입하고는 고개를 끄덕이기도 했다. "정말 부드럽다", "진짜 맛있다. 양념까지 다 먹을 거다" 등의 칭찬이 이어졌다.

이날 멤버들은 장사 중에 양미리, 홍게 홍보까지 했다. 백종원과 제자들이 지역 특산물 살리기에 본격적으로 나선 가운데 양미리, 홍게가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을지 주목되고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91.88상승 66.4418:03 04/06
  • 코스닥 : 597.21상승 24.218:03 04/06
  • 원달러 : 1229.30하락 1.618:03 04/06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3 04/06
  • 금 : 24.51상승 2.9618:03 04/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