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C 플러스, 하루 50만배럴 추가 감산 합의… 유가 상승 '회의적'

 
 
기사공유
국제유가 전망. /사진=머니투데이 DB

전세계 주유 산유국이 대규모 원유 감산에 합의한 데 이어, 추가 감산에 또 합의해 이르면 내년부터 전세계 원유 생산량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6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등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석유수출기구(OPEC) 회원 14개국과 러시아 등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합체인 OPEC+(OPEC 플러스)가 50만배럴 추가 감산에 합의했다.

OPEC 플러스는 지난 7월 회의에서 하루당 120만배럴의 원유를 감산하는 정책을 내년 1분기까지 유지하기로 합의했다. 이로써 내년부터 현시점과 비교해 일일 170만배럴의 원유를 감산한다. 감산 기간은 내년 3월까지로 구체적인 계획은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이번 원유 감산은 OPEC을 주도하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입김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최근 국영 석유 회사인 아람코의 기업 공개(IPO)에 맞춰 회사 가치를 올리기 위해 감산정책을 이어왔다. 원유생산량을 줄여 기름값을 올리면 아람코의 기업가치가 높아질 것이란 계산에서다.

하지만 OPEC 플러스의 이번 감산정책 합의가 유가 상승을 이끌어낼지는 미지수다. 그동안 감산정책을 이어온 사우디아라비아의 전략이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한 데다 OPEC 플러스 구성국가의 생산량 변화가 전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미미하다는 판단에서다.

한편, 최근 전세계의 석유 수요 증가세가 둔화하고 있으며 미국의 셰일 가스 혁명으로 여전히 원유 공급과잉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김남규 ngkim@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증권팀 김남규입니다. 생활 밀착형 금융 정보를 제공하는 발빠른 정보 채널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80하락 0.16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