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조사관 아이폰 암호 조합 최대 568억개… 검찰수사 방향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숨진 백원우 특감반 출신 검찰수사관과 관련된 검찰의 수사 방향에 관심이 집중됐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사진=뉴시스 DB
검찰이 숨진 백원우 특감반 출신 검찰수사관의 아이폰 잠금장치 해제에 여전히 난항을 겪는 가운데 앞으로 수사 방향에 관심이 집중됐다.

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A씨가 숨진 다음 날인 지난 2일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해 확보한 A씨의 휴대전화를 대검찰청 국가디지털포렌식센터(NDFC)에 맡겨 5일째 암호를 풀고 있지만 성과가 없다.

특히 아직 디지털 포렌식 작업은 시작초자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A씨가 사용하던 휴대전화가 보안이 까다롭기로 소문난 애플의 ‘아이폰X’라 잠금 해제에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

아이폰의 운영체제인 iOS는 소스코드를 공유하는 구글과 달리 소스코드 유출을 엄격히 통제하고 있어 보안이 더 까다롭다.

애플은 3년 전 소스코드 유출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캘리포니아 샌버나디노주에서 총기를 난사한 범죄자 소유 아이폰에 대한 연방수사국(FBI)의 암호화 해제 요구도 거부해 법정에 선 바 있다. 당시 미 법무부는 애플의 도움 없이도 아이폰의 잠금상태를 해제할 수 있는 툴을 찾아낸 뒤 소송을 취하했다.

아이폰의 잠금은 6자리 비밀번호 등으로 풀 수 있지만 대·소문자와 숫자 모두를 섞어 암호를 정했다면 가능한 조합 수가 568억여개에 이르러 해제가 쉽지 않다.

또 아이폰은 보안을 위해 암호가 다섯차례 틀리면 1분, 아홉차례 틀리면 한시간을 기다려야하고 열번 틀릴 경우 아이폰의 잠금은 영원히 풀리지 않는다.

한편 검찰은 수사 보안상 포렌식 작업 진척 상황에 대해선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하명 수사 의혹의 최초 제보자(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와 이를 전달받은 청와대 관계자(문모 전 민정비서관실 행정관) 등 첩보 전달 경로가 밝혀졌기 때문에 이전보다 A수사관의 휴대전화 조사에 큰 의미를 두지 않는 분위기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서울중앙지검은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의 관련자 소환 조사에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검찰은 전날(6일) 송 부시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송 부시장은 조사를 마치고 오후 11시쯤 귀가했다. 검찰은 송 부시장을 상대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를 전달하게 된 경위를 조사한 것으로 보인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1.56하락 1.31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