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북한 중대한 시험 성공 발표에 "예의주시"

 
 
기사공유
청와대 전경. /사진=뉴스1
북한이 '7일 오후 서해위성발사장(동창리)에서 중대한 시험을 진행했고 성공적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한 것을 두고 청와대가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관련 동향을 파악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8일 현재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소집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국방부와 통일부 등 관계부처들과의 상황 파악 후 이날 오후 2시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주재 현안점검회의 등을 거쳐 북한 발표에 대한 우리측 입장 등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이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7일 오후 서해위성발사장에서는 대단히 중대한 시험이 진행됐다”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이번 시험의 성공적 결과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진행한 중대한 시험의 결과는 머지않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전략적 지위를 또 한 번 변화시키는데서 중요한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어떤 시험을 진행했는지 밝히지 않은 가운데 최근 움직임으로 짐작했을 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관련 시험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최근 CNN은 미국 민간 위성업체 플래닛랩스가 북한 동창리 서해발사장 일대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를 보도했다. 발사장 엔진 실험대에 대형 컨테이너가 있고 실험대 부근에서 새로운 활동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그간 해체했다고 주장해온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을 복구하고 엔진 연소 실험에 나선 것은 ICBM 발사를 염두에 둔 움직임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ICBM은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다는 점에서 미국이 예민하게 생각하는 무기다.

북한의 이번 도발은 비핵화 협상에 대한 ‘연말’(크리스마스) 시한을 두고 북미간 입장 차가 좀처럼 좁혀지지 않는 상황에 대한 대미 자극용으로 보인다.

한편 전날 한미정상 간 통화에서 북한의 도발이 사전 감지돼 공유됐을 가능성도 거론됐지만 청와대는 관련 내용이 포함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94.60상승 24.4718:03 05/25
  • 코스닥 : 719.89상승 11.3118:03 05/25
  • 원달러 : 1244.20상승 7.218:03 05/25
  • 두바이유 : 35.13하락 0.9318:03 05/25
  • 금 : 32.62하락 1.4818:03 05/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