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완화 절실”… 한경연, 규제개선과제 66건 건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한경연
/자료=한경연
한국경제연구원이 혁신성장 촉진을 위한 규제개선 과제를 국무조정실에 전달했다.

한경연은 회원사 의견 수렴을 통해 건설·입지 분야 33건, 에너지 7건, 유통 8건, 금융 4건, 공공입찰 1건, 공정거래 2건, 환경 1건, 교통 3건, 기타 부문 7건 등 총 66건의 규제개선 과제를 전달했다고 9일 밝혔다.

건설·입지 분야 규제와 관련해서는 ▲품질관리자 배치기준 현실화, ▲헬리포트 설치 시 높이·층수 기준 완화 등 총 33건을 건의했다.

한경연은 “공사 초 준비기간, 준공 전 정리기간 등에는 품질관리 업무가 많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법정 기준인원 정해져 있어 착공에서 준공까지 품질관리자를 일률적으로 계속 배치 하면서 인력운영에 비효율성이 초래되는 현실”이라며 “품질관리자 배치를 공사기간 및 공정률 등 현장 진행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정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건의했다.

또한 건축물 옥상에 헬리포트를 설치할 시, 높이·층수 기준을 완화해 적용할 것을 요청했다. 현재 건축법 시행령 상 고층건축물은 건물 옥상에 헬리포트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한다. 이로 인해 건축물 옥상의 각종 구조물들이 높이·층수 산정에 포함돼 건축물 규모가 축소되는 실정이다.

한경연은 “헬리포트는 화재 등 사고 발생에 대한 안전한 대피 장소 마련을 위해 설치하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사업성을 악화시켜 건축투자 활성화를 저해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에너지 분야에서는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사업 관련 규제 완화 등 7건의 과제를 제시했다. 현행 발전소주변지역법은 발전사업자가 시행할 수 있는 기본지원사업의 종류와 규모를 규제하고 있어 실질적인 지역적 특성과 주민들의 수요 반영이 어렵다.

발전사업자는 육영사업과 전기요금보조사업 만을 시행할 수 있으며 사업비 총액을 기준으로 세부 사업별 집행가능 비율 또한 규제받는다.

한경연은 “발전사업자가 세부 지원사업을 내용과 대상의 제한 없이 지자체와 협의하여 정할 수 있도록 하고 세부 사업별 집행비율 또한 달리 결정할 수 있도록 자율성을 부여해 지역주민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통 분야에서는 ▲대형마트 내 입점한 점포 의무휴업 제외 등 8건의 과제를 제시했다. 한경연은 대형마트 내 입점한 개별점포에 대해서는 의무휴업을 적용하지 아니할 것을 건의했다. 대형마트 내 입점한 개별점포의 경우, 지역 내 영세사업자임에도 불구하고, 현행 유통산업발전법에 따라 대형마트와 같이 의무휴업 등의 규제를 받고 있다.

이밖에 한경연은 ▲보험대리점의 대리점거래공정화법 적용 배제, ▲광역교통시설부담금 납부시기 개선, ▲보험사 해외투자 규제 개선 등을 건의했다.

유환익 한경연 혁신성장실장은 “경제가 전반적으로 침체되어 있는 상황에서 기업들에게 터닝 포인트가 될 수 있는 규제완화가 절실하다”며 “각종 규제를 개혁하고 신산업 지원 정책을 펼쳐서 기업 혁신 성장의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