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겨울 롱패딩 가고 '이것' 떴다… '아우터 대란' 속 패션 키워드3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겨울 롱패딩 가고 '이것' 떴다… '아우터 대란' 속 패션 키워드3
올겨울 아우터가 다채롭게 변신했다. 지난 몇 년간 겨울 시즌 패션업계를 점령했던 롱패딩 유행이 지고 양털 재킷, 숏패딩 등 다양한 소재와 디자인의 아우터들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이에 신원의 이지 라이프스타일 캐주얼 여성복 브랜드 SI(씨)에서 다양한 패션 키워드를 통해 한파와 스타일 모두 잡을 겨울 아우터를 소개한다.

◆롱패딩 지고 ‘숏패딩’ 왔다

이번 FW 시즌 트렌드 아이템을 꼽으라면 일명 ‘뽀글이’라 불리는 양털 재킷이다. 포근함을 더해주는 브라운 컬러의 양털 재킷은 플리스 소재로 추운 겨울철까지 단독 착용하기에 충분하다. 또한 풍성한 오버핏 디자인으로 레트로 감성을 더해 트렌디한 무드를 어필할 수 있다. 

올겨울은 다년간 아우터 시장을 장악했던 검정 롱패딩 대신 짧은 길이로 활동성을 더한 숏패딩이 대세다. 캐주얼한 숏패딩을 여성스러운 스타일로 소화하고 싶다면 세련된 체크 패턴의 디자인을 고르는 것이 좋다. 특히 넓은 라펠과 함께 후드가 달린 제품은 보온성을 높일 수 있어 한파에도 끄떡없다.

패션 업계에도 동물보호 바람이 불면서 최근 리얼 퍼보다 페이크 퍼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크림 색상의 페이크 퍼 코트는 퍼 특유의 우아함을 더욱 살려줘 연말 룩으로 제격이다. 이때 함께하는 의상의 컬러 또한 밝은 계열로 매치하면 온화하면서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낼 수 있으니 참고할 것. 

SI(씨) 관계자는 “올해는 지난 몇 년간 판매율이 높았던 롱패딩 대신 양털 재킷, 숏패딩, 페이크 퍼 코트 등 다양한 소재와 디자인의 아우터들을 찾는 이들이 많아졌다”며 “다양한 스타일의 아우터가 쏟아지는 만큼 자신의 개성에 맞는 제품을 선택해 따뜻하고 멋스러운 겨울 패션을 완성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 58%
  • 42%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