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열수송관 파열, 도로침하 더 이상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양시청 전경. / 사진제공=고양시
고양시청 전경. / 사진제공=고양시
지난해 12월 경기 고양시 백석동에서 일어난 열수송관 파열 사고가 발생한 지 1년이 지났다. 사망 1명, 부상 30여명 등 큰 아픔을 준 사고였다.

고양시는 도로침하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지역난방공사와 발 빠른 협업체계를 구축, 누수로 인한 지열발생 구간 24개소와 용접부 56개소의 보강을 지난 3월말 보수 완료했다. 또 2023년까지 노후관 20㎞(450억원 규모)를 교체할 예정이다.

고양시는 지하시설물 안전관리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2018년 3월 도시교통정책실 내 지하안전관리팀을 신설, 관내 각종 지하시설물을 안전 점검한다.

고양시는 지난 6월 구성한 지하안전위원회를 통해 지하시설물에 대해 전문성을 갖춘 안전점검을 추진해 지하시설물의 안전 확보에 나섰다.

이에 시는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른 지자체와 지하시설물관리자의 이원화로 발생되는 안전점검 중복 등의 문제점 해결을 위해 협업체계 구축에 필요한 세부 협의를 추진하고 있다. 

협업체계 구축 시 ▲열수송관, 전기, 통신, 수도, 공동구 등 지하시설물 정보공유 ▲지하시설물 합동 안전점검 실시 ▲안전사고 매뉴얼 정비 및 합동훈련 추진으로 고양시 지하안전 확보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송요찬 고양시 도로정책과장은 “시와 지하시설물관리자와의 협의체 구성으로 월별, 분기별 상호 소통을 통해 지하시설물로 인한 지반침하 걱정 없는 고양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양=김동우
고양=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4.21하락 23.1711:48 05/24
  • 코스닥 : 877.08하락 6.5111:48 05/24
  • 원달러 : 1265.20상승 1.111:48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1:48 05/24
  • 금 : 1847.80상승 5.711:48 05/24
  • [머니S포토] 송영길 "강남북 균형 발전위해 강북지역 교통문제 해소가 우선"
  • [머니S포토] 尹 정부 '첫' 총리 한덕수, 박병석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송영길 "강남북 균형 발전위해 강북지역 교통문제 해소가 우선"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