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 6년만에 새 대표 맞는다… 강석균 부사장 내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석균 안랩 부사장. /사진=안랩
강석균 안랩 부사장. /사진=안랩

국내 대표 보안업체 안랩의 수장이 6년 만에 바뀐다. 현재 안랩을 이끄는 권치중 대표는 내년 1분기 퇴임한다.

9일 보안업계에 따르면 권 대표의 후임으로 강석균 안랩 부사장이 내정됐다. 강 부사장은 내년 1분기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거쳐 안랩의 6대 대표이사에 선임된다.

강 부사장은 1960년생으로 코오롱베니트와 한국인포매티카 대표를 역임했다. 다이맨션데이타코리아 사업총괄 부사장, 액센츄어코리아 금융사업그룹 전무 등을 거쳐 한국IBM 스토리지 사업본부장도 역임했다.

2013년에는 안랩에 전략사업본부장 전무로 입사했으며 2018년부터는 부사장으로 승진해 EPN사업본부를 맡았다.

다만 인사와 관련해 안랩 관계자는 “권 대표 임기는 내년 1분기까지로 아직 공식적으로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4.06하락 23.3212:24 05/24
  • 코스닥 : 877.15하락 6.4412:24 05/24
  • 원달러 : 1263.80하락 0.312:24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2:24 05/24
  • 금 : 1847.80상승 5.712:24 05/24
  • [머니S포토] 김동연 "민주당 큰 변화와 뼈 깍는 혁신 필요 다시금 생각"
  • [머니S포토] 송영길 "강남북 균형 발전위해 강북지역 교통문제 해소가 우선"
  • [머니S포토] 尹 정부 '첫' 총리 한덕수, 박병석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김동연 "민주당 큰 변화와 뼈 깍는 혁신 필요 다시금 생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