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U+-국토지리정보원, ㎝까지 파악하는 자율주행 기술 협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과 함께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C-ITS) 기반 마련에 나선다.

9일 LG유플러스는 국토지리정보원과 고정밀 측위 기술(RTK)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술 및 서비스의 유기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RTK 고도화를 통해 정밀지도 플랫폼, C-ITS 사업의 진화를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RTK는 센티미터(㎝) 단위로 위치정보를 정교하게 파악할 수 있어 자율주행차의 핵심 기술로 평가받는다. 자율주행차는 내부 수신단말을 통해 측위결과에 보정정보를 계산해 이동경로나 주행 전략에 활용하게 된다.

양사의 본격적인 협력은 다음달 실무협의단을 구성하면서 시작된다. 내년부터는 ▲실시간 관측 원시데이터 직접 연동 ▲RTK 서비스의 기술테스트 공유 ▲위성기반 서비스 및 기술개발계획 등에 관해 본격적인 협력에 나선다.

강종오 LG유플러스 미래기술담당 상무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핵심 열쇠는 얼마나 지연 없는 통신환경에서 정확한 실시간 위치정보를 파악하느냐에 달려있다”며 “C-ITS, 자율주행 인프라와 같은 차세대 스마트 교통환경 구축을 앞당기기 위해 주요 기관과의 협력을 지속 모색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공호상 국토지리정보원 원장은 “위치기반 서비스의 발달로 늘어나는 민간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민관의 협력이 중요하다”며 “이번 업무협약으로 공간 정보를 활용한 국민 편익 증진을 위해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5.92상승 23.4709:38 05/27
  • 코스닥 : 878.88상승 7.4509:38 05/27
  • 원달러 : 1260.80하락 6.209:38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09:38 05/27
  • 금 : 1847.60상승 1.309:38 05/27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는 오세훈 후보 부부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시작'
  • [머니S포토] 김동연·김은혜, 경기지사 접전 속 '사전투표'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는 오세훈 후보 부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