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기업은행, 은행 창구 안가도 대출신청 한 번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술보증기금과 중소기업은행은 '비대면 금융지원 플랫폼' 구축에 합의했다. (왼쪽부터) 최현숙 기업은행 부행장, 김영춘 기보 이사/사진=기술보증기금 제공
기술보증기금과 중소기업은행은 '비대면 금융지원 플랫폼' 구축에 합의했다. (왼쪽부터) 최현숙 기업은행 부행장, 김영춘 기보 이사/사진=기술보증기금 제공
기술보증기금은 9일 영업점 방문 없이 보증과 대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비대면 금융지원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기보는 고객이 인터넷에서 몇 번만 클릭하면 보증신청부터 지원 가능 여부까지 알 수 있도록 개발된 기보 독자적인 빅데이터 기반 보증상품인 원클릭 보증을 운용하고 있다. 4만3000여건의 데이터를 활용해 예측 가능성을 높이고 심사 절차를 간소화한 고객 중심 행정서비스다.

기보는 이를 위해 중소기업은행과 비대면 금융지원 플랫폼 구축에 관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으로 기보와 기업은행은 별도로 운영하는 비대면 서비스를 하나의 플랫폼으로 통합해 운영한다.

대상 고객은 설립 후 5년 이내 창업기업으로 신용보증기금, 신용보증재단으로부터 보증을 받지 않은 개인 기업이다. 비대면 서비스로 최대 1억원까지 운전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으며 보증료도 0.7% 고정보증료를 적용받는다.

기보는 다른 은행과도 비대면 채널을 연계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확장해 나갈 방침이다. 현재 신한은행과 비대면 플랫폼 구축을 완료했으며, 관련 상품도 이달 중 출시할 예정이다.

김영춘 기보 이사는 "디지털 고객이 증가하는 추세에 맞춰 고객이 금융지원을 더욱 편리하게 받을 수 있도록 비대면 채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