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수은·농협은행, LG화학 2차전지 사업에 6조원 투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사진=머니S
KDB산업은행·수출입은행·농협은행 등 금융권이 LG화학의 2차전지 사업 지원에 나선다. 앞으로 5년동안 LG화학의 2차전지 사업 관련 글로벌 생산시설 투자자금 중 50억달러(한화 6조원)를 신속 지원하기로 한 것이다. 

금융위원회는 9일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산업은행·수출입은행·농협은행 등 금융기관과 LG화학이 2차전지 산업 육성을 위한 산업·금융 협력프로그램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이대훈 농협은행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정부가 지난 8월 발표한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 대책’의 일환으로, 기업의 해외 시설투자와 인수합병(M&A)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따라 협력방안을 모색한 결과다.

우선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농협은행은 오는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 강 LG화학의 2차전지 사업 관련 글로벌 생산시설 투자 필요자금 중 50억달러를 신속 지원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기관들은 LG화학에 50억달러를 시장의 정상금리로 빌려줄 것”이라며 “LG화학 입장에서는 5년 동안 시장이 어떻게 흔들려도 50억달러라는 자금을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금융기관들과 LG화학은 1500억달러 규모의 동반성장펀드를 조성해 2차전지 중소·중견 협력업체를 지원한다. 펀드를 산업은행에 예치한 뒤 발생하는 이자로 협력 업체에 금리 우대 등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수출입은행도 2000달러 규모로 2차전지 협력업체에 우대조건 대출을 제공할 계획이다. 금융기관과 LG화학은 2차전지 사업조사 연구에도 협력한다.

은 위원장은 “오늘 LG화학과 금융기관 간의 협약은 정부와 금융권의 적극적인 지원 의지를 결과로 보여줬다는 데에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소재·부품·장비 산업 생태계 전반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바람직한 지원 모델로 활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 부회장도 “2차전지 생산확대와 기술력 제고를 통해 소·부·장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앞으로도 협력 업체들과 상생할 방안을 찾아볼 것”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584.75하락 41.2311:38 05/19
  • 코스닥 : 859.95하락 11.6211:38 05/19
  • 원달러 : 1274.80상승 8.211:38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1:38 05/19
  • 금 : 1815.90하락 2.311:38 05/19
  • [머니S포토] 국회 제1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막오른 6.1 선거운동, 민주당 인천 선대위 출정식
  • [머니S포토] 김은혜 "尹 정부 부동산 정책 경기도가 중심…1기 신도시 재건축 등 이뤄낼 것"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국회 제1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