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형배 전 비서관, 광주 광산을 출마 선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형배 전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사회정책비서관이 9일 광주광역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총선 광주 광산구을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정태관 기자
민형배 전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사회정책비서관이 9일 광주광역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총선 광주 광산구을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정태관 기자
민형배 전 문재인정부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이 내년 4·15 총선 광주 광산구을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민 전 비서관은 9일 오전 광주광역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출마기자회견을 갖고 "내년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 광산구을 선거구(수완동·신창동·신가동·첨단1동·첨단2동·하남동·비아동·임곡동)에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출마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는 촛불시민의 뜻이 반영됐는데 오직 국회만이 촛불 이전의 구성을 유지하고 있다"며 "촛불민심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의 과제를 입법으로 뒷받침하고 완성하는 것이 내년 총선의 첫번째 의미"라고 주장했다.

이어 "총선의 두번째 의미는 2022년 대통령선거에서 민주당 정권을 재창출 하는 것"이라며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는 내년 총선의 압도적인 승리를 발판 삼아 또 한번의 정권창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민 전 비서관은 "더불어민주당의 새로운 인물들이 대거 출사하는 내년 총선이야말로 광주의 실질을 챙길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광주정신을 온전히 실천하고 뒷받침할 수 있는 국회권력을 세우고, 광주의 아이들에게 넉넉하게 물려줄 미래 광주의 초석을 다시는 기회로 내년 총선을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기자, 시민단체 활동, 대학에서 연구와 강의, 그리고 광산구청장 8년의 경험을 쌓으면서 광주에서 성장했다"며 "노무현·문재인 두 분 대통령을 모시고 국정에 관여할 때도 저의 주요 업무는 광주와 청와대를 잇는 노둣돌 역할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역과 중앙, 정치와 행정에 대한 감각 및 인적 네트워크도 두루 갖출 수 있었다. 국정과 광주를 연결시키는데 필요한 현미경의 정밀함과 망원경의 넓은 시야, 달팽이의 촉감과 새의 눈을 동시에 가졌다고 감히 자부한다"며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민 전 비서관은 2010년부터 지방자치 현장에서 성과를 내고 문재인정부 청와대에서 일했던 소위 ‘일공세대’의 철학과 경험을 제도화하기 위해 함께 국회 진출을 시도한다고도 밝혔다.

그는 "일공세대는 중앙과 지역을 분리했던 지금까지의 국회정치와는 달리 지역에 복무하는 국회, 지역을 국가로 인식하는 정치관행을 만들려고 한다"며 "그들과 함께 공동의 정치전선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 전 비서관은 자신의 정치의 3원칙으로 ▲광주의 가치를 지키면서 광주에 필요한 것을 챙기는 '가치와 실질 추구의 정치' ▲산재한 지역현안에 대해 소신 있게 발언하고 필요한 경우 통큰 결단을 이끌어내는 '조정과 협력의 정치' ▲시민의 요구와 바람을 항상 듣고 그것을 국회 활동에 투입하는 '경청과 반응의 정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