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마케팅 경쟁… 휴면카드 750만장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발급만 받고 1년 이상 사용하지 않은 신용카드가 750만장을 넘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6만장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7개 전업 카드사(롯데·삼성·신한·우리·하나·현대·국민)의 휴면카드는 지난 3분기 기준 총 757만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2%(116만8000매) 증가했다. 휴면카드란 지난 1년간 이용 실적이 없는 카드를 말한다.

카드사별로 살펴보면 삼성카드가 27만3000매로 가장 많이 증가했다. 이어 롯데카드 24만매, 현대카드 22만7000매, 하나카드 19만6000매, KB국민카드 14만5000매, 신한카드 10만6000매가 뒤를 이었다. 우리카드는 1만9000매가 오히려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3분기 기준으로 총 757만매가 지난 1년간 사용실적이 없는 카드인 셈이다.

휴면카드가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은 온라인을 통한 발급 확대와 카드사들의 캐시백 마케팅 영향이다. 휴면카드가 늘어나고 있지만 카드사들이 카드 발급에 집중하는 이유는 수익구조와 관련 있다. 신용판매가 주수익원 중 하나인 카드사는 회원확보로 카드론. 할부금융으로 수익이 날 수 있도록 전략을 가져간 것이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회원확보를 위한 카드사들이 온라인 카드발급을 늘리고 있다"며 "온라인 발급의 경우 연회비를 100% 캐시백 해주기도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연회비 캐시백의 경우 3개월 내 10만원 실적 등 간단한 조건으로 가능하다.

휴면카드 자동해지 폐지도 한몫했다. 올해 4월 금융당국은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 인하로 카드사들이 경영이 어렵다고 호소하자 '카드사 경쟁력 강화 및 고비용 마케팅 개선 방안'의 하나로 휴면카드 자동해지 규제를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카드를 1년 이상 사용하지 않으면 카드 이용이 자동으로 정지되고 이후 9개월이 지나도록 고객이 계약을 유지하겠다는 의사를 밝히지 않으면 해당 카드는 자동 해지됐다. 관련 규제 폐지 이후 1년 이상 카드를 사용하지 않으면 카드 이용은 정지되지만 이후 카드가 자동 해지되지 않는다. 휴면카드로 남아있는 것이다. 고객이 휴면카드를 살리고 싶을 때는 언제든지 전화나 모바일, 홈페이지 등에서 쉽게 처리할 수 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가맹점 수수료 인하로 국내 카드업황이 어려워지면서 카드사들이 다양한 수익원을 찾고 있다”며 “특히 리스, 카드론 경우는 고객 확보가 우선이라 마케팅에 집중하는 경향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2.35상승 13.6818:03 08/12
  • 코스닥 : 845.60하락 14.6318:03 08/12
  • 원달러 : 1185.30하락 0.318:03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18:03 08/12
  • 금 : 44.12상승 0.2418:03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