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2번의 열애설' 현빈·손예진, 드라마로 재회 "너무 좋다"

 
 
기사공유
현빈 손예진. /사진=장동규 기자

현빈과 손예진이 지난해 9월 개봉한 영화 '협상' 이후 또한번 호흡을 맞춘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이 화제다.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9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한 호텔에서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이정효 감독을 비롯해 배우 현빈, 손예진, 서지혜, 김정현 등 드라마의 주요 출연진이 행사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두 사람은 항간에 불거졌던 열애설에 대해선 크게 개의치 않는다며 웃음을 지어보이기도 했다. 현빈은 "웃어 넘겼던 일"이라며 "(열애설 때문에) 작품을 선정하는데 영향을 미치거나 고민하지 않았다. (손예진과) 작품을 같이 했었고, 친분이 있었고,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추고 싶었던 상대 배우였기 때문에 너무 흔쾌히 이 작품을 선택했다"고 강조했다.

손예진도 "나도 마찬가지다"며 "(현빈과) 같이 작품하면서 또 한번 좋은 로맨틱 코미디, 멜로를 하고 싶었다. 감독님은 고민했을지 모르지만 나는 고민하지 않았다. 너무 좋은 작품에 같이 하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만 했다"고 털어놨다.

연출을 맡은 이정효 감독 역시 현빈과 손예진의 열애설이 불거진 뒤 "긍정적인 생각을 많이 했다"며 "'그러면 '케미'도 많이 좋겠구나' 생각했다"고 웃었다. 이 감독은 '사랑의 불시착'의 예상 시청률을 묻는 질문에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그동안 시청률이 높은 작품을 하지 못해서 '이번에 얼마나 나올까' 하는 생각이 있긴 한데, 10%는 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빈, 손예진, 서지혜, 김정현 외에도 오만석, 김영민, 김정난, 김선영, 장소연, 차청화, 남경읍, 방은진 등 무게감 높은 배우들이 대거 출연해 기대를 높인다. '사랑의 불시착'은 오는 14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54.64상승 37.5218:03 03/31
  • 코스닥 : 569.07상승 26.9618:03 03/31
  • 원달러 : 1217.40하락 718:03 03/31
  • 두바이유 : 22.76하락 2.1718:03 03/31
  • 금 : 23.24하락 1.818:03 03/3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