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방탄소년단, 빅히트 상대 수익배분 법적대응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탄소년단. /사진=뉴스룸 방송캡처
방탄소년단. /사진=뉴스룸 방송캡처

그룹 방탄소년단이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를 상대로 법률 자문을 구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9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방탄소년단이 빅히트와의 수익 배분 문제로 대형 로펌에 법률 자문을 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최근 한 대형 로펌에 수익 배분 문제를 가지고 법률 자문을 구했다. 로펌에서는 기존 수임 사건과 이해 충돌 여부에 대해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펌 측은 이와 관련해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이에 소속사 빅히트 측은 “사실 무근이라는 말 밖에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7년 재계약을 맺었다. 이 과정에서 빅히트 측은 방탄소년단 전담팀을 더욱 강화, 체계적이고 전폭적인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방탄소년단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해 수익 정산을 두고 양측의 갈등이 있었고 그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법적대응을 검토하게 됐다고.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15.90하락 2.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