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분노, 종이 회초리에 "이런걸 왜…"

 
 
기사공유
강형욱 분노. /사진=개는 훌륭하다 방송캡처

강형욱 훈련사가 종이 회초리를 든 견주에게 분노했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TV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식분증과 식탐으로 난항을 겪고 있는 율무의 보호자를 교육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율무의 보호자는 "착하다. 사회성도 좋고 똘똘한데 고민이 있다"라고 말했다. 율무는 식탐이 심해 사료에 대한 강한 집착을 보였고 이에 먹이를 먹을 때마다 공격성을 드러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게다가 율무의 보호자는 율무가 공격성을 드러낼 때마다 직접 만든 종이 회초리를 들고 있었다. 또 다른 보호자는 "어렸을 때 강아지를 보다가 물린 경험이 있다. 그땐 강아지를 미워했다. 그냥 지나가는 것만 봐도 미웠다. 근데 율무를 키우면서 많이 배우고 변했다. 하지만 얼마 전부터 율무가 공격성이 생기고 조금씩 무서워졌다. 내가 온전한 사랑을 주지 못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강형욱은 강아지 율무를 위해 본격적인 훈련에 나섰다. 강형욱은 집 앞에 들어가기 전 바닥에 발을 구르고 문을 두드리는 등 소음을 내 눈길을 끌었다. 강형욱은 문을 열고 율무와 인사했다가 다시 밖에 나가 문을 두드렸다. 율무는 노크소리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강형욱은 "첫 만남일 땐 호의적인데 두 번째, 세 번째 만남일 때 더 민감한 친구들이 있다. 첫 만남에는 친절한데 반복된 만남은 경계하는 친구들이 있다. 오늘 하는 교육이 좀 거칠 수 있다"라고 조언했다.

율무는 강형욱이 집으로 들어오자 화장실로 들어가 변을 봤다. 강형욱은 "식분증이 단순한 문제일 수 있는데 보호자에게는 충격적이다. 사실 이건 고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강형욱은 "줄을 잡고 가만히 서 있는 산책도 필요하다"며 "활동 공간이 작아서 자신의 변을 빨리 없애려고 하는 증상일 수 있다. 아침에 잠깐 나가서 배변 산책을 하는 것만 해도 식분증을 고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다음은 강아지 율무의 식탐 교정이었다. 강형욱은 "그릇에 바로 밥을 주고 놓아야 한다. 그리고 밥 먹기 전에 말을 되게 많이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형욱은 종이 회초리를 집어 던지며 "저런 걸 만든 후 나를 부르는 건 말도 안된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보호자는 "종이 회초리를 무서워해서 일종의 방패였다. 저걸로 때린 적은 없다. 근데 요즘은 저것도 무서워 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강형욱은 사료를 조금씩 손에 덜어서 주는 방법으로 율무를 교육했다. 강형욱은 "무릎을 꿇고 앉아서 줘야 한다. 앉아서 움직이면 주지 않고 가만히 있으면 줘야 한다. 최대한 간결하게 말 없이 하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1%
  • 69%
  • 코스피 : 1791.88상승 66.4418:03 04/06
  • 코스닥 : 597.21상승 24.218:03 04/06
  • 원달러 : 1229.30하락 1.618:03 04/06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3 04/06
  • 금 : 24.51상승 2.9618:03 04/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