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재판부, 검찰에 엄포… "보석청구 검토할 수밖에 없다"

 
 
기사공유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사진=임한별 기자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총장 명의 표창장 위조' 혐의 등을 맡고 있는 재판부가 검찰을 향해 보석 가능성을 시사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부장판사 송인권)는 10일 사문서 위조 혐의를 받고 있는 정경심 교수의 3번째 공판 준비 기일에서 검찰 측을 향해 "지난달 11일 기소돼 26일 오후부터 열람·등사를 하라고 분명히 말했다"라며 "아직까지 사모펀드 부분도 안 됐다. 이렇게 늦어지면 피고인 측의 방어권 보장 차원에서 보석을 검토하라고 말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재판부는 "신속하게 준비해 사모펀드·입시비리를 동시에 열람과 등사가 가능하도록 조치하겠다"라는 검찰 측의 답변에 "이번주까지 하시라. (기소한 지) 한 달이 지났다"라며 "이번 주까지 제대로 안 되면 보석 청구 여부를 검토하겠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가소한 지) 한 달이 지났는데 아직도 공판준비기일도 진행하지 못하면 어떻게 하냐"며 "지금 보석이 가능하다는 건 아니다"며 "이렇게 하염없이 기일이 지나면 보석 청구를 검토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리던 지난 9월6일 밤 정 교수를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이후 서울중앙지법은 지난달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비리, 증거조작 혐의로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고 검찰은 지난 11월11일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비리, 증거조작 등 14가지 혐의를 추가로 적용해 정 교수를 추가 기소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91.88상승 66.4418:03 04/06
  • 코스닥 : 597.21상승 24.218:03 04/06
  • 원달러 : 1229.30하락 1.618:03 04/06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3 04/06
  • 금 : 24.51상승 2.9618:03 04/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