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장관이 도시문제 정책협의회에서 한말

 
 
기사공유
제1회 국토부·기초지자체 도시문제 정책협의회에 참석한 김현미 국토부 장관. /사진=국토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0일 서울 정동 국토발전 전시관에서 전국 14개 지방자치단체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국토교통부-기초지자체 도시문제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전국 14개 지자체는 인구 50만명 이상의 주요 도시로 ▲경기 수원·고양·용인·성남·부천·남양주·안산·안양 ▲충북 청주 ▲전북 전주 ▲충남 천안 ▲경남 창원·김해 ▲경북 포항이다.

국토부는 이번 정책협의회가 도시화로 인한 주택·복지·환경·교통문제를 해소하고 포용국가 실현을 위해서 정책수립기관인 국토부와 대국민 접점에서 정책을 집행하는 지자체 간 협업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토대로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쪽방·고시원 등의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자 비주택거주자의 공공임대 이주수요 전수조사, 공공임대 후보지 발굴 등을 요청했다. 또 지역의 ‘노후산단 대개조’가 도시재생·스마트 도시 등 도시정책과 연계돼 도시 전체가 개선될 수 있도록 지자체의 관심을 환기하는 한편 녹색도시를 보전하기 위해 장기미집행 공원시설 실효 전 공원조성에도 적극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이를 위해 국토부는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토지매입비 지원, 노후산단 혁신계획 수립 지원, 공원조성을 위한 지방채 이자지원 확대 및 부지매입기간 연장 등 지자체에 대한 다양한 혜택을 제시하고 지역의 목소리를 반영한 제도개선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이에 지자체에서는 국민들의 삶의 질 개선과 주거복지 및 도시문제 해소를 위한 국토부의 정책의지에 공감하며 중앙 부처와 지자체간 전달체계를 강화하고 협력체계 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김 장관은 “그동안 국토부가 ‘혁신적 포용국가’ 실현을 위해 추진해 온 정책들을 국민들이 체감하기 위해서는 지역이 주체가 돼 현장에서 작동돼야 가능하다”며 “앞으로도 혁신적 포용국가의 패러다임이 정책집행 현장에서 자리 잡고 모든 국민이 주거·도시·교통 등 국토교통 전 분야에서 기초생활을 넘어 기본생활 이상을 누릴 수 있도록 중앙과 지방 간 소통을 정례화하고 협력을 강화하겠다”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2.35상승 13.6823:59 08/12
  • 코스닥 : 845.60하락 14.6323:59 08/12
  • 원달러 : 1185.30하락 0.323:59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23:59 08/12
  • 금 : 44.12상승 0.2423:59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