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한테 폭행 당해" 추가 폭로 '충격'

 
 
기사공유
김건모. /사진=뉴시스

강용석 변호사가 운영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가수 김건모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추가 피해 여성과 관련한 내용을 폭로했다.

가로세로연구소는 10일 '김건모 추가 폭로 피해자 격정 고발'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김씨로부터 성폭행 피해를 당한 여성과 관련한 내용을 전했다.

김세의 전 MBC 기자는 이날 방송에서 "추가 피해자와 인터뷰를 했고 의무기록도 발급받았다"고 말했고, 강 변호사는 "첫 피해자 관련 사건은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여성아동조사부에서 관할하며 이후 서울 강남경찰서 강력부에서 수사를 하게 된다. 이후 2개월 안에 수사 결과 내용을 검찰에 전달하고 송치 또는 재수사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고 언급했다. 

김건모 추가 폭로. /사진=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방송 캡처

이어진 방송에서 추가 피해자는 김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말했다.

추가 피해자 A씨는 "눈이 부어오르는 느낌이 났고 코피도 흘렸고 눈 뼈가 아프다는 생각을 했다"며 "급하게 누가 나와서 소품을 챙겨서 나왔고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는데 병원에 갔다"고 밝혔다.

그는 "피가 나니까 무서워서 병원에 가서 진단을 받고 진단서를 끊어야 했는데 경찰에 신고를 할 수 없었다. 김씨 측이 신고를 하지 못하게 했고 이후에도 너무 무서워서 일 조차 할 수가 없었다"라고 털어놨다.

김 전 기자는 "이 피해자는 종업원도 아닌 매니저"라고 했고, 강 변호사는 "당시 그 자리에서 싸움이 붙었고 이후 옆방에서 (종업원과) 언쟁을 벌이다 김씨가 피해자를 눕혀놓고 눈과 코와 배를 주먹으로 때렸다"라고 주장했다.

김 전 기자는 "이 사건에 대해 과거 MBC에서도 취재가 한 차례 왔었다"고 말했다.

앞서 김씨에게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처음 주장했던 여성 B씨는 전날(9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김건모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80하락 0.16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