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축구 벨 감독, 데뷔전서 중국과 0-0 무승부

 
 
기사공유
여자축구 대표팀. /사진=뉴시스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을 이끌게 된 콜린 벨 감독이 중국을 상대로 한 데뷔전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대표팀은 10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 E-1 챔피언십' 여자부 1차전에서 0대0으로 비겼다.

초반 분위기는 중국이 주도했고 후반 경기 중반에 접어들면서 대표팀의 흐름이 좋았으나 골문을 열지는 못했다. 손화연의 헤딩슛은 크로스바를 넘겼고 회심의 오른발 슛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벨 감독은 손화연(창녕WFC), 여민지(수원도시공사), 최유리(스포츠토토)를 공격 라인에 배치하는 4-3-3 포메이션을 선보였다. 박예은(한국수력원자력), 이영주(현대제철), 장창(서울시청)이 중원에 섰고 심서연(현대제철), 홍혜지(창녕WFC), 장슬기(스페인 마드리드 CF 페메니노에 입단 예정), 김혜리(현대제철)는 포백 라인을 구성했다. 골키퍼는 윤영글(한수원)이 맡았다.

벨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오는 15일 부산 아시아드경기장에서 대만과 2차전을 치른다.

한편 지난 10월 부임한 벨 감독은 올해 6월까지 아일랜드 여자 대표팀을 지휘했다. 그는 여자축구 대표팀 사상 첫 번째 외국인 감독이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2.35상승 13.6818:03 08/12
  • 코스닥 : 845.60하락 14.6318:03 08/12
  • 원달러 : 1185.30하락 0.318:03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18:03 08/12
  • 금 : 44.12상승 0.2418:03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