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가 해냈다"… 베트남, 60년 만에 동남아시안게임 우승

 
 
기사공유
베트남 축구의 신화를 만들어 낸 박항서 감독. /사진=뉴스1
박항서 감독이 60년 동안 이어진 베트남 국민들의 숙원을 달성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22세 이하(U-22)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10일 오후 9시 필리핀 마닐라 리자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19 동남아시안게임(SEA)’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에 3-0으로 승리하면서 우승을 차지했다 .

치열한 경기 끝에 선취골은 베트남이 먼저 넣었다. 전반 39분 도안 반 하우가 프리킥을 헤딩 골로 연결시키며 1-0의 리드를 잡았다. 높은 타점을 무기로 손쉽게 득점했다.

후반 14분 추가골까지 나오며 베트남은 승기를 굳혔다.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인도네시아 수비수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했고 도 홍 중이 정확히 골대 구석으로 차넣어 2점 차이를 만들었다.

후반 28분 또 다시 프리킥을 도안 반하우가 왼발 슈팅으로 이어가며 3-0으로 달아났다. 후반 32분 심판 판정에 항의하던 박항서 감독은 퇴장 당하는 악재를 겪었지만 대세에는 지장이 없었다. 결국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린 후 베트남이 감격의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

베트남 국민들에게 SEA게임 우승은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보다 더욱 큰 의미가 있다. 1959년 월남이 우승을 차지한 뒤 통일 베트남 시대에서는 한 번도 우승을 차지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번 우승으로 베트남은 공식적으로 동남아시아 ‘축구최강자’로 인정받게 됐다.

박항서 감독이 없었더라면 이뤄내지 못했을 쾌거다. 동남아축구 최강자 태국이 SEA게임에서만 15회 우승을 차지할 동안 베트남은 한 번도 우승컵을 들어올리지 못했다.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었다. 그러나 올해에는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베트남이 조 1위로 4강에 오른 반면 태국은 3위에 그치며 조별예선에서 탈락했다.

한편,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부임 후 매 대회마다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냈다. 지난해 AFC U-23 챔피언십준우승,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 스즈키컵 우승 등 최고의 성과를 낸 박항서 감독은 이번엔 ‘숙원’이었던 SEA 게임 우승까지 차지했다.

박항서 감독은 결승전을 앞두고 “60년 만의 우승 꿈을 이루기 위해 인도네시아를 만난다. 나와 선수들이 중요성을 알고 있다. 우승컵을 들고 하노이로 돌아가겠다”고 밝혔다. 그리고 보란 듯이 약속을 지켰다. 이번에도 마법을 부린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축구 역사상 가장 위대한 인물로 남게 됐다.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32.35상승 13.6818:03 08/12
  • 코스닥 : 845.60하락 14.6318:03 08/12
  • 원달러 : 1185.30하락 0.318:03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18:03 08/12
  • 금 : 44.12상승 0.2418:03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