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수 앞둔' 르노삼성 노조, 파업 찬반투표 가결

 
 
기사공유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사진=뉴스1

르노삼성자동차가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 르노삼성 노조는 10일 파업 찬반 투표를 가결했다. 프랑스 르노 본사는 노사대립이 심각한 르노삼성을 ‘관리 사업장’으로 분류해 둔 상태다.

르노삼성자동 노조는 이날(10일) 실시한 찬반투표 결과 전체 조합원 2059명 중 1939명이 참여(투표율 94.2%)해 찬성 1363표(66.2%), 반대 565표(27.4%)로 가결 됐다고 밝혔다. 무효표는 10표(0.5%)였다. 노조는 이번 투표 결과에 따라 대의원대회를 열고 파업 수위와 시기 등을 정한다는 방침이다. 

르노삼성 노사는 앞서 지난 9월부터 사측과 2019년도 임단협을 진행해 왔지만 기본급 인상 등에서 접점을 찾지 못했다. 노조는 지난달 28일 교섭 종료를 선언하고 쟁의행위 조정을 신청했다.

부산지방노동위원회는 지난 9일 자정을 넘긴 마라톤 회의 끝에 노조의 쟁위행위 조정 신청에 대해 조정중지 결정을 내렸다. 노조는 조합원 투표를 거쳐 합법적인 파업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됐다. 노조는 이날 전 조합원을 대상으로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했다. 

노조는 지난 9월부터 사측과 2019년도 임단협을 진행해 왔으나 기본급 인상 등에서 접점을 찾지 못했다. 노조는 지난달 28일 교섭 종료를 선언하고 쟁의행위 조정을 신청했다.

노조는 지난 6월 합의한 2018년 임단협에서도 임금을 동결했고, 수년 간 흑자를 내면서도 기본급 인상을 외면하고 있다며 이번에는 반드시 기본급 인상 요구를 관철시키겠다는 입장이다. 반면 사측은 내년 이후 생산물량이 크게 줄어들고 자동차업계 업황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기본급을 인상할 수 없다며 맞서고 있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8.67상승 32.2918:03 08/11
  • 코스닥 : 860.23하락 2.5318:03 08/11
  • 원달러 : 1185.60보합 018:03 08/11
  • 두바이유 : 44.99상승 0.5918:03 08/11
  • 금 : 43.88상승 0.1718:03 08/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