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도 인정한 강함 “박항서의 베트남, 너무나도 힘든 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0일 오후 9시 필리핀 마닐라 리자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19 동남아시안게임(SEA)’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에 3-0으로 승리한 이후 선수들에 헹가래를 받고 있는 박항서 감독. /사진=로이터
지난 10일 오후 9시 필리핀 마닐라 리자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19 동남아시안게임(SEA)’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에 3-0으로 승리한 이후 선수들에 헹가래를 받고 있는 박항서 감독. /사진=로이터
박항서 감독이 이번에도 ‘마법’을 부렸다. 베트남을 60년 만에 동남아시안게임(SEA) 우승으로 이끌었다. 상대팀 인도네시아도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의 실력에 혀를 내둘렀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22세 이하(U-22)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지난 10일 오후 9시 필리핀 마닐라 리자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19 동남아시안게임(SEA)’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에 3-0으로 승리하면서 우승을 차지했다.

베트남 국민들에게 SEA게임 우승은 매우 큰 의미가 있다. 1959년 월남이 우승을 차지한 뒤 통일 베트남 시대에서는 한 번도 우승을 차지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번 우승으로 베트남은 공식적으로 동남아시아 ‘축구최강자’로 인정받게 됐다.

박항서 감독이 없었더라면 이뤄내지 못했을 쾌거다. 동남아축구 최강자 태국이 SEA게임에서만 15회 우승을 차지할 동안 베트남은 한 번도 우승컵을 들어 올리지 못했다.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었다. 그러나 올해에는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베트남이 조 1위로 4강에 오른 반면 태국은 3위에 그치며 조별예선에서 탈락했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부임 후 매 대회마다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내고 있다. 지난해 AFC U-23 챔피언십준우승,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 스즈키컵 우승 등 최고의 성과를 낸 박항서 감독은 이번엔 ‘숙원’이었던 SEA 게임 우승까지 차지했다. 월드컵 2차 예선에서도 3승2무를 기록하며 베트남 축구 역사상 최초로 최종 예선 진출을 눈앞에 둔 상태다.

한편, 경기 후 인도네시아 스포츠 매체 볼라는 "베트남은 인도네시아에게 너무나도 힘든 팀이다. 득점은커녕 수비를 뚫기도 힘들었다"며 베트남의 실력에 혀를 내둘렀다.

박항서 감독의 퇴장 장면에도 주목했다. 박항서 감독은 후반 32분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을 당했다. 인도네시아의 거친 플레이에도 주심이 반칙 선언을 하지 않자 항의가 격해졌다. 그러나 이미 3-0으로 앞선 상황이었기에 대세에 큰 지장은 없었다.

매체는 "박항서 감독이 퇴장을 당했음에도 베트남의 경기력은 여전히 안정적이었다. 3-0을 유지했다. 그리고 금메달을 따냈다"며 베트남이 완벽한 우승을 차지했다고 인정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7%
  • 43%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