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대만과 크루즈항로 확대 위한 협력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IPC관계자 면담/사진제공=부산항만공사
TIPC관계자 면담/사진제공=부산항만공사
부산항만공사가 대만과 크루즈항로 확대를 위해 대만항만공사와 크루즈 협력을 본격화했다.

부산항만공사는 남기찬 사장 일행이 환경재단의 ‘그린보트’ 행사와 연계해 9~11일 2박3일 일정으로 대만을 방문, 대한항만공사 관계자와 부산항과 대만 키룽항의 크루즈항로 확대, 크루즈터미널 개발 및 운영에 관한 공유 등 실질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한다고 11일 밝혔다.

남 사장 일행은 지난 9일 대만 최대항인 키룽항을 방문해 터미널을 시찰하고 대만항만공사 관계자와 면담한데 이어 대만지역 크루즈 관계자와 만찬을 가졌다. 

남 사장은 키룽항 리우(Liu) 대표와 협력방안을 논의한 뒤 ‘마음이 맞으면 처음 만나도 지기와 같다’(相逢何必曾相識)’는 뜻의 중국 시구를 인용해 “부산과 기륭 같이 뜻도 같고, 자주 만난 사이는 더 친근하고, 가까운 사이와 같다. 양항의 성공적인 협력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남 사장 일행은 10~11일에도 대만의 크루즈 업계 관계자를 만나 마케팅활동을 계속했다. 부산항만공사는 그동안 중국 의존도가 높았던 부산항 크루즈 시장의 다변화를 위해 대만과 여러 협력사업을 추진해 왔다. 올해 초 대만항만공사와 항만 간 협력 MOU를 체결하고, 대만크루즈협회와는 부산-대만에서 각각 승객이 승선할 수 있는 다모항 크루즈(Multi-home Port) 상품 개발을 위한 MOU도 서명한 바 있다.

다모항(Multi-Home Port) 크루즈란 크루즈 노선에 있는 기항지가 동시에 모항 역할도 하는 항을 말한다. 기항지에서도 크루즈 승하선이 가능한 점 등 승객들의 승하선이 자유로워 관광객의 국적 다양화를 꾀할 수 있어 국내외 관광산업 촉진을 유도해 지역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금까지 대만은 모항, 한국ㆍ일본은 기항지 역할로 고정돼 있었으나 앞으로 다모항 크루즈를 시행하면 한국, 대만, 일본 모두 모항과 기항 역할을 동시에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부산항만공사는 크루즈시장의 주력 선사인 프린세스 크루즈, 스타 크루즈와 함께 양항 간 다모항 항로 운영을 위한 시장분석, 기항일정 검토 등 실무적인 협의를 계속해왔다. 대만은 아시아 2대 크루즈시장으로 연간 36만 명의 대만 승객이 크루즈선을 이용해 한국, 일본, 동남아시아 등을 관광하고 있으며, 올해 부산항을 방문한 대만 크루즈 승객은 6항차 1만7000명으로 전년 대비 88% 증가했다.

한편 남 사장은 앞서 9일 부산항에서 출항한 환경재단 주최의 제14회 그린보트 크루즈선에 탑승해 기륭항에 정박해 하선할 때까지 ‘4차 산업혁명 시대, 새로운 해양의 미래’ 주제의 ‘친환경 부산항’ 강연 등 다양한 선상 행사를 가졌다. 

환경재단이 주최한 이번 그린보트 크루즈 행사는 기업인, 공무원, 예술가, 청소년 등 1200여 명이 참여하여 부산항을 출항해 대만 기륭, 화롄과 제주도를 거쳐 부산항으로 돌아오는 7박8일 일정으로 진행됐다.

남 사장은 “한국과 대만은 연간 상호 1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상호 방문하고 있어, 향후 양항 간 크루즈 시장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앞으로 대만발 크루즈선 유치와 함께 양항 간 모항 크루즈가 확대될 수 있도록 실질적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