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세븐 영재 "전화 그만"… JYP 법적 대응 예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갓세븐 영재. /사진=JYP 제공
갓세븐 영재. /사진=JYP 제공

그룹 갓세븐(GOT7) 멤버 영재(24)가 팬들의 도 넘은 전화에 고통을 호소한 가운데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가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JYP 측은 지난 10일 "아티스트 개인정보를 알아내 불법 거래, 유포하거나 지속적인 연락을 취하는 등의 범법 행위에 대한 정황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영재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제발 전화 좀 그만하길. 밤낮 가리는 거 없이 전화하니 잠도 못 자고 스트레스 받는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이와 관련 JYP 측은 "해당 범법 행위들은 선처 없이 민·형법 등에 따라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할 것이다"고 전했다. 이어 "본 사안과 관련해 팬들의 적극적인 제보를 부탁한다. 소속사로서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팬들의 협조를 부탁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2.26하락 5.7913:07 08/19
  • 코스닥 : 821.37하락 4.6913:07 08/19
  • 원달러 : 1327.40상승 6.713:07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3:07 08/19
  • 금 : 1771.20하락 5.513:07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