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스카이스포츠, 황희찬에 'MoM' 마네와 같은 평점 8점 부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1일 오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E조 6차전에서 리버풀을 상대로 위협적인 장면들을 연출한 잘츠부르크의 공격수 황희찬(왼쪽). /사진=로이터
11일 오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E조 6차전에서 리버풀을 상대로 위협적인 장면들을 연출한 잘츠부르크의 공격수 황희찬(왼쪽). /사진=로이터

잘츠부르크가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을 넘어서지 못하면서 구단 역사상 첫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을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소속팀은 패했으나 황희찬은 이번에도 리버풀을 상대로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호평을 받았다.

잘츠부르크는 11일 오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E조 6차전에서 리버풀에 0-2로 완패했다. 이로써 4승1무1패 승점 13점을 기록한 리버풀이 조 1위로 16강에 올랐으며, 같은날 헹크를 4-0으로 완파한 나폴리가 2위로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 지었다.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위협적인 모습을 보였던 잘츠부르크는 리버풀에게만 두 번 패하면서 아쉽게 16강 진출에는 실패했다. 

이날 선발 출전한 황희찬은 경기 초반부터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전반 7분 미나미노 타쿠미에 절묘한 패스를 받은 황희찬은 개인기로 조던 헨더슨을 제친 후 슈팅을 때렸다. 그러나 슈팅이 살짝 약하면서 알리송 베커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리버풀을 지속적으로 위협한 황희찬은 전반 21분에도 역습 상황에서 좋은 기회를 맞았다. 그러나 왼발 슈팅이 약하게 흘러 알리송이 쉽게 잡아냈다. 전반 41분에는 미나미노의 슈팅이 나오기까지 기점 역할을 해냈다.

전반전 동안 리버풀과 대등한 경기를 펼쳤던 잘츠부르크 입장에서는 결정력이 아쉬웠다. 그리고 후반전 들어 그 대가를 치러야 했다. 전반전에도 위협적인 장면을 여럿 연출한 리버풀은 선제골을 뽑아냈다. 후반 11분 사디오 마네가 단독 돌파 후 크로스로 나비 케이타의 헤더를 도왔다.

약 1분 후에는 리버풀의 추가 득점까지 나왔다. 후반 12분 헨더슨의 엄청난 패스를 받은 살라는 골키퍼를 제친 후 각도가 없는 상황에서 절묘한 슈팅으로 골을 넣었다. 승부에 쐐기를 박는 득점이었다.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잘츠부르크는 득점을 위해 공세에 나섰다. 그러나 오히려 리버풀의 역습에 추가골을 내줄 뻔 했다. 결국 경기는 2-0 리버풀의 승리로 끝이 났고 잘츠부르크는 리버풀을 넘어서지 못하며 16강에 오르지 못했다.

팀은 패배했으나 황희찬은 높은 평가를 받았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이날 경기 후 황희찬에게 팀 내에서 유일한 평점 8점을 부여했다. '맨 오브 더 매치(경기 최우수 선수)'로 선정된 마네도 평점 8점이었다. 그만큼 황희찬은 ‘최강팀’ 리버풀을 상대로도 존재감을 발휘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2%
  • 48%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