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와 '데미안'의 상관관계는? 책 내용 살펴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전현무. /사진=tvN '요즘책방:책읽어드립니다'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전현무. /사진=tvN '요즘책방:책읽어드립니다' 방송화면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BTS) 노래의 모티브가 된 것으로 알려진 책 '데미안'이 화제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요즘책방: 책 읽어드립니다'(이하 '요즘책방')에서는 출연진이 '데미안'에 담긴 이야기에 대해 조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데미안'은 부유한 기독교 가정에서 자란 소년 '에밀 싱클레어'가 신비로운 소년 데미안을 만나 내면적으로 성장해가는 이야기다. BTS의 노래인 '피 땀 눈물'에 모티브로 사용된 것으로 유명하다.

이와 관련해 역사강사 설민석은 "나이가 들수록, 지식과 의식이 쌓일수록 더 깊이 다가오는 책이다"며 "싱클레어는 유약한 어린 소년이고 악의 세계에 빠지지만 데미안의 구원을 받고 끊임없이 대화하면서 성장하게 된다"고 전했다.

이어 "이 책을 계기로 내적 선문답을 많이 한다면 더욱 큰 의미가 될 것"이라고 추천했다.

전현무 역시 "저는 '데미안'을 1도 몰랐는데 학창시절에 이 책을 접하지 못한 후회가 밀려온다"고 아쉬워했다. 이에 가수 이적이 "한번 읽어보겠냐"고 권하자 전현무는 "아니다. 설민석의 강독으로 퉁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데미안’ 속 가장 유명한 구절인 ‘새는 알에서 나오려고 투쟁한다’에 대해 서천석 교수는 "주관주의적 해석을 하면 등장인물 모두가 싱클레어 내면의 모습일 수 있다. 스스로 악을 행했다며 자책하고, 내면의 '데미안'을 끌어내 극복하며 성장하는 이야기로도 볼 수 있다"며 "새는 알 속에 있을 때 안전하지만 그렇게 살기 위해 태어난 존재가 아니다. 안일한 틀을 벗어나 주체적인 삶을 살아야 한다는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소희는 "학창시절에 흔히 겪을 수 있는 에피소드들이 많고 학생은 물론 성인인데도 읽으면서 위로받는 구절이 많았다"며 "경쟁하며 살 수밖에 없는 사회에서 남과 비교하고 위축되기도 하지만, 알 껍질을 하나씩 깨다 보면 나답게 살게 되지 않을까 생각하게 만드는 책"이라고 의미를 더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