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2' 종영, 신민아 소감 "도전의 과정"… 연기 호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민아 소감. /사진=스튜디오앤뉴 제공
신민아 소감. /사진=스튜디오앤뉴 제공

'보좌관2'에서 열연한 신민아의 연기가 화제다. 지난 10일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2’가 10회를 끝으로 종영한 가운데 극 중 비례대표 초선의원 강선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신민아에게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그동안 다양한 작품을 통해 밝고 러블리한 모습들로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온 그녀가 2년여만에 브라운관 컴백작으로 정치물인 ‘보좌관’을 선택하자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는 그녀에게 많은 관심과 기대가 쏠렸던 상황이다.

이에 신민아는 긴머리를 짧게 자르고 오피스룩을 소화하며 비주얼부터 당당하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완벽히 표현한 것은 물론 한층 더 성숙해지고 섬세해진 연기력을 더하며 시청자들의 기대에 부응해냈다.

신민아가 연기한 강선영은 초선의원이라는 한계에 계속 부딪혀온 인물이다.

하지만 정치권에서의 생존을 위해 거침없이 권력싸움에 뛰어들고 그 속에서 수많은 위기가 닥쳐와도 차분하면서도 강하게, 우직하면서도 유연하게 대처해내며 꿋꿋하게 소신과 신념을 지켜낸 결과 재선이 유력시되는 모습으로 해피엔딩을 맞았다.

신민아는 종영소감을 통해 “'보좌관'은 그간 경험하지 못했던 소재와 캐릭터에 대한 도전의 과정이었다”고 전했다. 신민아에게 이 작품과 캐릭터는 그녀만의 도전이었을 터. 하지만 본인 만의 스타일로 ‘강선영’ 캐릭터를 완성해 온전히 녹아든 신민아의 모습은 그녀가 아닌 다른 강선영의 모습을 상상할 수 없게 만들었을 만큼 성공적이었다.

이에 지금까지 차근차근 쌓아온 필모그래피에 ‘강선영’ 이라는 인생 캐릭터를 새롭게 추가한 신민아가 또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앞으로의 행보에 기대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05.56상승 19.4609:31 06/25
  • 코스닥 : 1018.70상승 6.0809:31 06/25
  • 원달러 : 1129.40하락 5.509:31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09:31 06/25
  • 금 : 73.73상승 0.309:31 06/25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