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영업 나선 그랜달?… "그의 공 받는 것 좋아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번 시즌 LA 다저스 소속으로 활약한 투수 류현진. /사진=로이터
이번 시즌 LA 다저스 소속으로 활약한 투수 류현진. /사진=로이터

자유계약선수(FA) 투수 류현진을 향해 옛 동료가 러브콜을 보냈다. 시카고 화이트삭스에 새 둥지를 튼 포수 야스마니 그랜달이 그 주인공이다.

이번 시즌 밀워키 브루어스 소속으로 활약했던 그랜달은 스토브리그가 달궈지기 시작하던 지난달 22일 4년 총액 7300만달러(한화 약 860억원)에 화이트삭스와 계약했다. 해당 계약은 지난 2013년 호세 아브레유가 맺은 6년 6800만달러(약 800억원)를 넘어선 화이트삭스 역대 최고 규모다.

정착할 팀을 찾은 그랜달은 지난 9일(이하 한국시간)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서 열리고 있는 메이저리그 윈터미팅 현장에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시카고 화이트삭스 포수 야스마니 그랜달의 코멘트를 전한 '시카고 트리뷴' 폴 설리반 기자의 트윗. /사진=폴 설리반 트위터 캡처
시카고 화이트삭스 포수 야스마니 그랜달의 코멘트를 전한 '시카고 트리뷴' 폴 설리반 기자의 트윗. /사진=폴 설리반 트위터 캡처

그랜달은 현장에서 류현진과 관련해 발언을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시카고 지역매체 '시카고트리뷴'의 폴 설리반 기자가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남긴 내용에 따르면 그랜달은 "류현진과 나는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우리는 서로를 잘 알아왔다. 난 그의 공을 받는 걸 좋아한다"고 밝혔다.

이어 "시장이 어떻게 움직일지는 아무도 모른다. 난 단지 내가 할 수 있는 한도 내에서 말했을 뿐"이라며 류현진과 함께 뛰고 싶다는 마음을 내심 어필했다.

한편 지난 2012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한 그랜달은 2015년부터 2018년까지 LA 다저스에서 뛰었다. 이 기간 류현진과 그랜달은 함께 배터리로 활약하며 호흡을 맞췄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