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경기 주택증여 1위는 ‘김포시’…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포시내 한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김포시내 한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올해 경기도 주택 증여 1위 도시는 김포로 나타났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쏟아지는 정부의 부동산 규제에도 서울 아파트 가격이 치솟으면서 서울 접근성이 우수한 수도권 지역 주택보유자의 경우 ‘집값은 결국 오른다’는 학습효과로 주택을 팔지 않고 증여를 택하는 경우가 증가하는 모습이다.

다주택자들은 세부담이 커지면서 양도세와 보유세 등을 피하기 위해 증여로 눈을 돌렸고 아직 매도할 시기가 아니라고 판단한 자산가들은 자녀에게 증여하는 방법을 택했다.

또 최근에는 종부세 절세를 위해 부부간의 증여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이 같은 분위기에 따라 경기도의 주택 증여 거래량 역시 크게 증가하는 분위기다.

실제로 부동산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제만랩이 한국감정원의 주택증여 거래량을 분석한 결과 올 1~10월 경기도 주택증여 거래량은 2만4529건으로 지난해 1~10월 증여 거래량인 2만1648건보다 13.3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기도에서도 주택증여 거래량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김포시’로 나타났다. 지난해 1~10월 김포시의 주택증여 거래량은 243건에 불과했지만 올 1~10월에는 2169건으로 전년보다 1926건이나 증가했다.

수원시는 지난해 1~10월 주택증여 거래량이 1089건이었지만 올해에는 2485건으로 전년보다 128.19% 상승했고 안양시도 같은 기간 602건에서 1107건으로 83.89% 뛰었다.

올 초 정부가 다주택자와 고가주택자들의 종부세율을 높이고 주택 공시가격도 올려 집값을 잡으려 했지만 다주택자들은 매매 대신 증여로 세금 부담을 줄이고 ‘버티기’에 들어간 모습이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앞으로 주택 가격이 더 오를 수 있다고 기대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집을 파느니 자녀에게 물려주자는 분위기가 형성됐다”며 “수도권의 증여 거래량은 계속해서 늘고 매매 거래량은 줄어들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