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참모 65명 아파트값 3년새 3억 껑충… 다주택자는 18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화문 광장에서 바라본 청와대. /사진=뉴시스 전진환 기자
광화문 광장에서 바라본 청와대. /사진=뉴시스 전진환 기자
문재인 정부의 대통령 비서실 1급 고위공직자 65명의 부동산 가격이 3년 새 평균 3억2000만원 올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 상위 10명의 경우 9억3000만원이 뛰었다는 분석도 나왔다.

11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서울 혜화동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대통령비서실 재직 고위공직자 중 2017년 1월부터 올 11월까지 재산을 신고한 65명의 부동산 재산현황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경실련은 65명이 공개한 자산의 문재인 대통령 임기 중 가격변화를 조사했다고 설명했다. 또 시세 파악이 쉬운 아파트·오피스텔만을 대상으로 국민은행 부동산 시세 자료를 활용해 분석했다고 덧붙였다.

분석 결과 65명이 보유한 아파트·오피스텔 보유재산(시세)은 올 11월 기준 11억4000만원이다. 지난 2017년 1월 시세 8억2000만원에 비해 약 3년 동안 3억2000만원(40%)이 상승한 것.

상위 10명을 따로 살펴보면 재산은 27억1000만원으로 3년 전보다 9억3000만원(52%) 올랐다.
김상조(왼쪽부터) 정책실장, 노영민 비서실장, 복기왕 정무비서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등 청와대 참모진. /사진=뉴시스 전신 기자
김상조(왼쪽부터) 정책실장, 노영민 비서실장, 복기왕 정무비서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등 청와대 참모진. /사진=뉴시스 전신 기자
65명 중 가장 재산이 많은 사람은 주현 중소벤처비서관으로 재산 총액이 43억6000만원이다. 이는 3년 전보다 13억8000만원(46%) 상승한 금액이다.

이어 김조원 민정수석비서관의 재산 총액이 31억5000만원으로 집계돼 3년 전보다 11억원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박종규 재정기획관 29억2000만원(6억4000만원↑) ▲장하성 전 정책실장 28억5000만원(10억7000만원↑) ▲박진규 통상비서관 28억2000만원(7억9000만원↑) ▲김현철 전 경제보좌관 23억1000만원(10억1000만원↑) ▲여현호 국정홍보비서관 22억4000만원(11억3000만원↑)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22억원(6억원↑) ▲채희봉 산업정책비서관 22억원(9억1000만원↑) ▲조용우 국정기록비서관 21억원(7억3000만원↑) 등으로 조사됐다.

한편 65명 중 다주택자는 18명으로 전체의 37%를 차지했다. 이는 2017년(38%)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3주택자 이상은 6%에서 10%로 증가했다. 이 중 박진규 통상비서관은 4주택자로 나타나 집을 가장 많이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04상승 17.9618:02 12/09
  • 코스닥 : 719.49상승 6.9718:02 12/09
  • 원달러 : 1301.30하락 16.718:02 12/09
  • 두바이유 : 72.05하락 1.0418:02 12/09
  • 금 : 1810.70상승 9.218:02 12/09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