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퇴장 이유는?… "새끼 보호하는 닭"

 
 
기사공유
박항서 감독. /사진=뉴스1

베트남 언론이 2019 동남아시안 게임 축구 결승에서 심판에게 항의하다 퇴장당한 박항서 감독에 대해 "새끼를 보호하는 닭처럼 싸웠다"며 극찬했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지난 10일 밤 9시 필리핀 마닐라의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인도네시아와의 대회 결승에서 3-0 완승을 거두며 정상에 올랐다. 베트남이 이 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건 1959년 초대 대회 이후 60년 만이다.

그런데 3-0으로 크게 앞서며 금메달을 눈앞에 둔 후반 32분 박 감독이 주심에게 레드카드를 받는 장면이 나왔다. 베트남 선수가 상대의 거친 반칙으로 쓰러졌지만 경기를 정상적으로 진행한 주심에게 항의하다가 퇴장 명령을 받은 것.

베트남 언론은 "이때, 그라운드에 베트남 선수는 9명뿐이었다"고 비난했다.

베트남 언론 '징'은 "박 감독이 새끼를 보호하는 닭처럼 싸웠다"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박 감독이 심판이나 상대 감독과 언쟁을 벌이는 모습은 더 이상 낯설지 않다"며 이런 불같은 모습이 베트남 국민들에게 사랑을 받는 이유라고 보도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96하락 0.47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