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키스, 끝내 게릿 콜 품었다… 9년 324M달러 '신기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역대 최고 계약 규모로 뉴욕 양키스 이적이 확정된 투수 게릿 콜. /사진=로이터
역대 최고 계약 규모로 뉴욕 양키스 이적이 확정된 투수 게릿 콜. /사진=로이터

뉴욕 양키스가 투수 역대 최고액을 지불하며 끝내 게릿 콜을 품에 안았다.

미국 메이저리그 'MLB네트워크'의 존 헤이먼은 11일(이하 한국시간) 매체 공식 채널을 통해 게릿 콜이 양키스와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다. 계약기간은 9년이고 총액 3억2400만달러(한화 약 3870억원)다.

콜의 이번 계약은 메이저리그 전체를 통틀어 투수 자유계약선수(FA) 계약 중 최대규모다. 앞서 스티븐 스트라스버그가 지난 10일 워싱턴 내셔널스와 7년 총 2억4500만달러(약 2920억원)에 계약하며 종전 데이비드 프라이스의 기록(7년 2억1700만달러, 보스턴 레드삭스)을 깨버린지 단 하루 만이다.

게릿 콜은 스트라스버그와 함께 이번 FA 시장에서 단연 주목받는 선발투수 매물이었다. 콜은 지난 2013년 피츠버그 파이리츠에서 데뷔한 이래 빅리그 통산 192경기에 나서 94승52패 1336탈삼진 3.22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특히 이번 시즌엔 33경기 212⅓을 소화하며 20승5패 326탈삼진 2.50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대부분의 지표에서 메이저리그 전체 상위권을 놓치지 않는 괴력을 뽐냈다. 특히 포스트시즌에서 5경기 4승1패 1.72의 평균자책점으로 소속팀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준우승에 큰 기여를 했다.

확실한 선발 1순위 자원인 만큼 영입 경쟁도 치열했다. LA 다저스를 비롯해 LA 에인절스 등이 콜 영입전에 뛰어들었다. 그러나 승자는 '악의 제국' 부활을 선포한 양키스였다. 할 스타인브레너 양키스 구단주는 콜을 붙잡기 위해 그동안 사치세 부담으로 걸어뒀던 지출제한까지 해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