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타인은 지옥이다', 콘텐츠대상 대통령상 수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타인은 지옥이다, 병의 맛, 좀비딸. /사진=네이버웹툰
왼쪽부터 타인은 지옥이다, 병의 맛, 좀비딸. /사진=네이버웹툰
네이버웹툰이 ‘2019 대한민국콘텐츠대상’에서 경쟁력을 입증했다.

11일 네이버웹툰에 따르면 웹툰 ‘타인은 지옥이다’, ‘병의 맛’, ‘좀비딸’이 콘텐츠대상에서 각각 대통령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한국콘텐츠진흥원장상을 수상했다.

네이버웹툰은 대통령상 1편, 장관상 3편, 원장상 1편으로 총 5편을 선정해 시상하는 만화 부문에서 3관왕에 올랐다. 특히 타인은 지옥이다는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받았다.

김용키 작가의 타인은 지옥이다는 수상한 고시원에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담은 작품이다. 고시원 사람들의 기괴하고 소름 돋는 행적을 긴장감 있게 풀어내 연재 10개월 동안 누적 조회수 8억뷰를 기록한 바 있다. 임시완/이동욱이 출연한 동명의 OCN 드라마로 제작돼 존재감을 알리기도 했다.

병의 맛은 청춘의 불안함과 사회 문제를 다루는 하일권 작가의 작품이다. 주인공 이준이 겪는 정신 질환과 상처받은 내면을 섬세하게 표현해 청소년층의 공감을 샀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주관한 ‘2019 오늘의 우리만화’에 선정된 바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장상은 이윤창 작가의 좀비딸이 거머쥐었다. 좀비딸은 좀비가 된 딸과 그녀를 들키지 않고 키우는 아버지를 그린 웹툰이다. 좀비라는 소재를 통해 현대사회에 만연한 외로움과 혐오 속 부성애를 표현했다. 가족애와 작가 특유의 개그코드도 호평을 받았다.

이 작가는 “큰 힘이 되어준 아내 김진 작가와 제게 부성애를 가르쳐준 우리 고양이 뱅구와 아봉이는 물론 독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이 상에 부끄럽지 않도록 앞으로 좋은 만화로 보답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네이버웹툰의 김여정 한국웹툰 리더는 “네이버웹툰 작품이 올해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만화 부문에서 3관왕을 수상해 기쁘다”며 “앞으로도 신선한 소재와 다양한 웹툰 콘텐츠를 선보이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는 한편 창작자를 육성하고 지원하는 부분에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9 대한민국콘텐츠대상은 국내 대표 콘텐츠산업 중 우수한 콘텐츠를 선정해 시상하는 행사다. 해외수출, 방송산업, 만화산업, 캐릭터산업, 애니메이션산업 총 5개 부문으로 진행되며 만화 부문의 경우 지난 1년간 1권 이상 단행본으로 출간되거나 3개월 이상 온라인에서 연재된 작품 중 작품성, 대중성, 만화 문화 기여도 등을 평가해 선정했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4.96하락 13.7223:59 06/17
  • 코스닥 : 1003.72상승 5.2323:59 06/17
  • 원달러 : 1130.40상승 13.223:59 06/17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23:59 06/17
  • 금 : 72.35하락 0.4323:59 06/17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