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00억 돌파' 보라스의 광폭행보, RYU도 춤추게 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역대 투수 자유계약선수(FA) 최대금액에 뉴욕 양키스로 이적한 투수 게릿 콜. /사진=로이터

'슈퍼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가 자신의 이름값을 입증하고 있다. 메이저리그 윈터미팅 개막 후 단 이틀 만에 '메가딜'을 성사시키며 대박 행진을 이어갔다.

1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메이저리그 'MLB네트워크'는 공식 채널을 통해 투수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 게릿 콜이 뉴욕 양키스 유니폼을 입게 됐다고 보도했다. 계약기간 9년에 총액 3억2400만달러(한화 약 3870억원)이다.

콜의 계약규모는 역대 투수 FA 중 단연 최고액이다. 종전 기록은 지난 2015시즌 종료 후 데이비드 프라이스가 보스턴 레드삭스와 맺었던 7년 총 2억1700만달러(약 2585억원)였다.

공교롭게도 이 기록은 보라스가 맡은 또다른 선수에 의해 바로 전날 깨진 바 있다. 이번 시즌 워싱턴 내셔널스의 우승을 이끈 스티븐 스트라스버그가 그 주인공이다. 스트라스버그는 지난 10일 7년 총 2억4500만달러(약 2920억원)라는 거액에 워싱턴 잔류를 확정지었다. 스트라스버그와 콜은 모두 보라스의 에이전시인 보라스 코퍼레이션 소속이다. 보라스가 자신의 손으로 투수 역대 계약을 이틀 간 두 차례나 경신해버린 셈이 됐다.

콜의 양키스 계약은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보라스가 만든 3번째 대형 작품이다. 스트라스버그에 앞서 포수 마이크 무스타커스도 지난 3일 신시내티 레즈와 4년 6400만달러(약 760억원)에 손을 잡았다. 보라스가 총 3번의 계약으로 만들어 낸 총액 규모는 6억3300만달러(약 7560억원)에 이른다.

이번 시즌 LA 다저스 소속으로 활약한 투수 류현진. /사진=로이터
아직 시장에는 아직 보라스가 담당하고 있는 주요 선수들이 남아있다. 류현진을 필두로 투수 댈러스 카이클, 내야수 앤서니 랜돈, 외야수 닉 카스테야노스가 시장의 부름을 기다리고 있다. 당초 현지 매체를 중심으로 3년 5400만~6000만달러 선이 유력하게 거론됐던 류현진이지만 계속해서 뜨거워지는 시장, 그리고 보라스의 능력이라면 기존 예상보다 훨씬 높아진 몸값으로 팀을 찾는 것도 불가능은 아니다.

실제로 류현진과 함께 콜-스트라스버그의 바로 다음 단계로 평가받던 잭 휠러는 이미 지난 5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5년 총액 1억1800만달러(약 1400억원)에 계약을 맺었다. 또다른 동급 '매물' 메디슨 범가너도 1억달러 예상이 심심찮게 나오고 있다. 이에 맞춰 이번 시즌 완벽한 몸상태를 선보인 류현진의 가격도 덩달아 올라갈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5%
  • 25%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