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일본 '강제노역 미포함' 뿔났다… 유네스코에 항의서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제강점기 한국인 강제노역이 이뤄진 일본 하시마섬(군함도) 모습. /사진=뉴시스(국가기록원 제공)
일제강점기 한국인 강제노역이 이뤄진 일본 하시마섬(군함도) 모습. /사진=뉴시스(국가기록원 제공)

일본이 군함도 등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후속조치 이행경과 보고서에 한국인 강제노역 인정 등을 포함하지 않은 가운데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이를 지적하는 내용의 편지를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서경덕 교수는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017년 일본이 발표한 후속조치 이행결과 보고서에서도 '강제'라는 단어를 명시하지 않았다"라며 "이달 발표한 두 번째 후속조치 이행보고서에서도 그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항의서신에서 "2015년 당시 일본의 사토 구니 주 유네스코 대사가 '1940년대 일부 시설에서 수많은 한국인과 여타 국민이 본인 의사에 반해 가혹한 조건 하에서 강제노역을 했다'라고 밝힌 사실을 강조했다"라고 전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사진=김정훈 기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사진=김정훈 기자
서 교수는 이를 위해 한국인 강제노역이 벌어진 하시마섬(군함도) 탄광, 다카시마 탄광, 미이케 탄광 등의 현장사진을 근거자료로 첨부했다.

아울러 "유네스코가 일본의 눈치를 보지 말고 일본 정부와 우익단체가 역사왜곡을 할 수 없도록 더 철저히 감시해달라"라고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일본은 지난 2일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 제출한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후속조치 이행경과 보고서에는 한국인 강제노역 인정,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조치 사항 등이 또 포함되지 않아 논란을 빚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