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결국 고개 숙인 EBS, '보니하니' 잠정 중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니하니' 논란 장면. /사진=EBS 유튜브 채널 캡처

어린이 예능 EBS1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가 실시간 방송 중 출연진들의 폭력적인 장면과 언어 성희롱 장면으로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11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중심으로 보니하니에서 ‘당당맨’을 맡은 최영수가 ‘하니’를 맡은 그룹 버스터즈의 채연을 폭행했다는 내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장면은 지난 10일 보니하니 유튜브 채널의 실시간 방송 중 발생한 상황으로 채연은 보니하니 촬영 스튜디오에 함께 있던 최영수가 밖으로 나가려하자 그의 팔을 붙잡았다. 그 때 최영수는 채연의 손길을 강하게 뿌리친 뒤, 주먹을 휘두르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보니하니에 함께 출연 중인 김주철의 모습에 가려져 실제 폭행이 이뤄졌는지는 알 수 없지만 채연은 손으로 팔 부위를 감싸며 아프다는 표시를 했다.

아울러 다른 영상에서는 보니하니에서 '먹니'를 맡은 박동근의 발언이 문제가 됐다. 해당 영상에서 박동근은 채연에게 “리스테린 소독한 X”이라고 말했다. 이에 채연이 "독한 뭐라고요?"라고 묻자, 박동근은 "독한 X"이라고 답했다.

'리스테린 소독'은 유흥업소 은어로 알려져 있다.

논란이 더 커지자 EBS는 12일 "프로그램을 잠정 중단하고 출연자가 미성년자임을 고려해 출연자 보호를 위한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김명중 EBS 사장은 이날 프로그램 제작 책임자인 유아어린이특임국장과 유아어린이부장을 보직 해임하고, 프로그램 제작진을 전면 교체했다. 이와 함께 프로그램 관계자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고 제작시스템 전반에 걸쳐 철저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EBS는 이를 위해 부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시스템 점검과 종합대책 수립을 위한 긴급 대응단'을 구성해 운영에 들어갔다.

김 사장은 "이번 사태는 EBS라는 이름이 무색할 정도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로, 사태 해결과 재발 방지를 위해 제작시스템 전체를 꼼꼼히 점검할 것"이라며 "이번 일로 상처받은 출연자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