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플, 싱글… 누가 더 살 많이 찔까"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연말을 앞두고 길거리에는 평소보다 부쩍 커플들이 늘어난다. 거리에 울려 퍼지는 캐롤, 루미네이션 장식 등으로 한껏 꾸며진 연말 분위기를 느끼기 위해서다. 하지만 커플들은 '체중관리'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안타깝게도 체중관리 분야에서만큼은 '솔로천국 커플지옥'이 통한다. 커플은 싱글에 비해 체중이 쉽게 늘어나는데, 맛있는 음식과 술이 곁들여지는 연말에는 위험성이 좀 더 높아지는 게 사실이다.

./사진=365mc
◆기혼자, 미혼보다 3.2㎏ 무겁다


365mc가 내원 고객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서도 드러난다. 비만클리닉 365mc에서 2016년 1월1일부터 2019년 11월30일까지 20~30대 첫 내원고객 2만329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과체중 이상인 고객이 전체 대비 기혼 28%, 미혼 24%으로 기혼이 미혼보다 4%가량 많았다.

평균 체중으로 살펴보면 여성의 경우 미혼 여성의 평균 체중이 55.8㎏인것에 비해 기혼은 56.9㎏으로 기혼이 미혼보다 1.1kg 무거웠다. 남성은 이런 현상이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남성은 기혼이 평균체중 80.7kg, 미혼이 77.5kg으로 기혼이 미혼보다 무려 3.2kg이나 무거웠다.

이는 호주의 센트럴퀸즈대 연구 결과와도 일치하는데, 센트럴퀸즈대에 따르면 연애 중인 커플은 싱글에 비해 1년 동안 평균 체중이 1.8㎏ 더 늘었다. 반면 싱글은 커플에 비해 날씬했다. 영국에서 조사한 결과도 비슷했다. 영국 웨스턴워싱턴대 연구 결과 싱글은 커플보다 평균 1.6kg가볍고 허리도 날씬했다.

◆사랑하니까 닮는다… '비만'도

연애·결혼 기간이 길어질수록 복부가 두둑해지고, 얼굴 지방이 통통해지는 것은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전문가들은 대체로 운동 부족·영양 불균형·편안한 생활을 꼽는다. 서로에 대한 신뢰가 깊어지며 이성에게 잘 보이려고 노력하지 않아도 되는 점도 무시할 수 없다.

이뿐 아니다. 연인, 부부간 식성과 비만도는 상대방에게 영향을 미친다. 비만의 행동학적인 특성을 추적 연구했더니 사회적 유대감이 높은 부부·가족·친구 관계일수록 비만이 전염될 가능성이 높았다. 한 사람이 운동을 기피하고, 입에 맛있는 음식만 찾는 경우 상대방도 이같은 생활습관에 익숙해지기 쉽다.

채규희 365mc 노원점 대표원장은 "요즘에는 맞벌이가 자연스러워지며 건강한 식단 대신 외식을 하거나, 배달음식을 시켜 TV 앞에서 고칼로리 음식을 즐기는 부부가 늘고 있다"며 "이런 경우 허리둘레가 늘어나는 것은 물론 내장지방까지 증가해 건강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연말에는 여기에 더해 데이트할 기회가 많아지며 고칼로리 메뉴, 달달한 디저트 등을 섭취할 기회가 늘어나는 만큼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