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서 호평받는 현대차 N 브랜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30 패스트백 N. /사진=현대자동차
i30 패스트백 N.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고성능 모델 ‘i30 패스트백 N’과 ‘i30 N’이 독일 자동차 전문지 독자들이 뽑은 스포츠카상에서 잇따라 수상하며 호평을 받았다.

13일 현대차에 따르면 i30 패스트백 N은 최근 독일 내 최고의 스포츠카를 가리는 ‘아우토빌트 올해의 스포츠카 2019’에서 준중형 및 소형 자동차 부문 수입차 정상에 올랐다.

‘아우토빌트 올해의 스포츠카’는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빌트’의 자매지이자 스포츠카 및 고성능차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아우토빌트 스포츠카’가 주최하는 상이다. 5가지 차급에서 부문별 올해의 스포츠카를 선정한다. i30 패스트백 N은 경쟁 모델 13개 차종을 제치고 해당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i30 패스트백 N은 i30 N, 벨로스터 N을 잇는 현대차 고성능 브랜드 ‘N’의 세번째 모델이다. 지난해 2018 파리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됐다. 차급 최초의 패스트백 스타일 고성능 모델로 i30 N 대비 120㎜ 늘어난 전장과 28㎜ 낮은 전고로 날렵한 인상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i30 N. /사진=현대자동차
i30 N.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는 i30 패스트백 N의 수상으로 2년 연속 아우토빌트 올해의 스포츠카에 선정됐다. 지난해에는 i30 N이 같은 부문에서 올해의 스포츠카로 선정됐다.

현대차 N 브랜드의 시작을 알렸던 i30 N에 대한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i30 N은 지난달 독일 자동차 전문지인 ‘슈포트 아우토’가 주최한 ‘슈포트 아우토 어워드 2019’에서 3만5000유로 이하 준중형차 부문 수입차 1위에 선정됐다. 해당 어워드에서 현대차가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i30 N은 총 275개 차종이 맞붙은 경쟁에서 독자 투표 결과 해당 부문 정상에 올랐다.

i30 N과 i30 패스트백 N에 대한 고객의 관심과 사랑은 판매량 증가로도 확인된다. 두 모델은 유럽시장에서 지난 1~10월 총 1만470대가 팔렸다. 지난해 유럽시장 연간 판매량인 6923대를 뛰어넘었다. i30 N과 i30 패스트백 N의 인기 요소 중 하나는 강력한 동력 성능이다. 두 차량은 2.0 가솔린 터보 엔진이 구현하는 최고출력 250마력(기본 모델), 275마력(퍼포먼스 모델)의 힘을 발휘한다.

또 다른 N모델인 벨로스터 N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달 미국 유력 자동차 전문지 ‘로드 앤 트랙’이 뽑은 ‘2020 올해의 퍼포먼스카’로 선정됐다. 벨로스터 N은 포르쉐, 람보르기니 등 다른 고성능 경쟁모델을 제치고 수상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독자들이 직접 투표한 ‘아우토빌트 올해의 스포츠카’와 ‘슈포트 아우토 어워드’에서 수상하는 등 고성능 브랜드 N에 대한 좋은 평가가 이어지고 있어 뜻 깊다”며 “현대차 N의 우수한 경쟁력을 앞세워 시장 공략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8:0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8:0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8:0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8:03 05/13
  • 금 : 66.56상승 1.0218:03 05/13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