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답] 금감원 "키코 피해기업 손해배상액 255억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머니S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머니S

외환파생상품 키코(KIKO) 피해기업 4곳이 11년 만에 불완전판매에 따른 손실액을 배상받게 됐다.

금융감독원은 일성하이스코·남화통상·원글로벌미디어·재영솔루텍 등 4개 키코 피해기업에 대한 배상비율을 15~41%로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들 4개 키코 피해기업 손실액은 총 1490억원이며 총 손해배상액은 255억원이다.

다음은 금감원이 이번 결정에 대해 설명한 주요 문답이다.

-키코 관련 분쟁이 발생한 이유는?

▲2007년~2008년 중 환헤지를 목적으로 은행과 수출중소기업들은 다수의 키코계약을 체결했다. 2008년초 금융위기로 예상치 못하게 원/달러 환율이 급격히 상승함에 따라 중소기업들은 막대한 손실을 입게 됐다. 이에 키코 피해기업들은 키코 상품의 불공정성, 판매과정에서의 사기성, 환율상승 시 손실확대 리스크 미설명 등을 이유로 은행에 키코 피해를 배상할 것을 요구했다.

-10년 이상 지난 키코 사건을 분쟁조정한 이유는?

▲키코 피해기업 외에도 국회 및 금융위 금융행정혁신위원회 등에서 지속적으로 피해 구제를 요구해옴에 따라 금융위‧금감원은 분쟁조정 등을 포함한 키코 피해기업 지원방안을 마련해 안내했다. 이후 사법적 판단이 내려지지 않은 키코 피해기업에 대해서만 불완전판매에 대한 분쟁조정 신청을 접수받았다. 4개 기업이 ’18.7월 분쟁조정을 신청하여 관련 법규에 따라 사실관계 조사 등 분쟁조정절차를 진행하게 됐다. 2013년 9월 대법원은 기업들이 키코 계약과 관련하여 제기한 불공정성 및 사기성은 부인했으나 불완전판매에 대해서는 사례별로 인정하였고 이에 따라 소송을 제기하지 않은 피해기업이 키코 불완전판매를 주장하면서 금감원에 민원을 제기한 경우 분쟁조정 대상이 될 수 있다.

-소멸시효가 완성되었는데도 조정권고하는 이유는?

▲금융분쟁조정은 민사조정법에서 정한 절차와 같이 당사자 사이의 상호 양해를 통해 분쟁을 해결하는 절차로 소멸시효가 완성된 건이라도 당사자의 임의변제가 가능하므로 소비자보호 등을 위해 조정결정을 권고할 수 있다. 분조위는 다음의 각 사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조정안을 권고했다.

1. 키코 사태 당시 은행들이 대법원 판결 등을 바탕으로 불완전판매가 있었던 유사한 피해기업 구제 등 고객보호 의무를 다하는데 미흡해 현재까지 분쟁이 지속되어 온 점.


2. 키코 손실로 신용등급이 악화된 상황에서 피해기업들이 거래은행을 상대로 소송제기 등 적극적인 권리행사가 현실적으로 곤란하였던 점.


3. 양 당사자가 예상치 못한 환율급등으로 발생한 것이므로 불완전판매가 인정되는 경우 계약을 권유한 은행도 손실 일부를 부담하는 것이 공평의 원칙에 부합하는 점.

4. 해외(영국 등)에서도 키코와 유사한 파생상품 대규모 불완전 판매에 대해 시효와 관계없이 감독당국의 권고로 은행들이 배상을 한 사례가 있는 점 등

-은행이 이번 조정안을 수락할 경우 업무상 배임 해당 소지는?

▲소멸시효 완성채권에 대한 배상금 지급은 법적 의무 없는 재산 출연 행위로서 회사 자산 감소를 초래하므로 배임소지가 제기될 수 있으나 과거 키코 불완전판매에 따라 지급해야 했던 배상금을 뒤늦게 지급하는 것을 배임행위라고 보기 어렵다. 또한 은행이 배상금 지급 여부에 따른 이해득실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종국적으로 은행에 이익이 된다는 경영진의 신중한 판단(경영판단 원칙) 하에 지급을 결정하였다면 경영진에게 고의적인 배임의사가 있다고 볼 수 없으므로 민‧형사상 업무상 배임에 해당되지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법적기구인 분조위의 조정안을 수락하는 의사결정에 사적 이익을 추구하는 배임의 고의가 있다고 볼 수 없다.

-추가로 분쟁조정을 신청하는 키코 피해기업들은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양 당사자의 수락으로 조정결정이 성립되면 은행과 협의하여 피해배상 대상 기업 범위를 확정한 후 자율조정(합의권고) 방식으로 분쟁조정을 추진할 예정.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