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차기회장 후보 5인 "경제위기" 한 목소리

 
 
기사공유
조용병 현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13일 오전 서울 중국 신한금융지주회사에서 열리는 신한금융지주 차기회장 선임을 위한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 면접을 위해 들어오고 있다./사진=뉴시스
신한금융지주가 13일 차기 최고경영자(CEO)를 확정하는 마지막 면접절차를 시작했다. 차기 최고경영자 면접에 임하는 5명의 후보들은 앞으로 금융권의 경영 여건이 녹록지 않을 것이라며 새로운 출발을 다짐했다.

신한금융 회추위는 이날 오전 8시40분부터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을 시작으로 조용병 회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 민정기 전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사장 등의 순으로 면접을 실시했다. 면접은 후보자의 프레젠테이션(PT) 발표와 질의응답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첫번째 면접자로 나선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지난 34년간 신한에서 어떤 생활을 해왔는지, 앞으로 그룹 발전에 대해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많은 고민도 해 보고 공부할 수 있는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여성 인력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지, 사업 다각화 부분, 신한이 개방성과 유용성을 통해 발전할 수 있다는 점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현재 연임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는 조 회장은 면접을 앞두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3년간 회장직을 맡으면서 많은 경험을 했지만 다시 원점에서 준비해 위원들에게 잘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금융감독원(금감원) 측이 회추위에 '법률 리스크' 우려를 전달한 것에 대해서는 "잘 설명하겠다"며 답변을 일축했다. 신한금융의 비전 제시 등과 관련해서는 "워낙 상황이 복잡하기 때문에 기본에서 다시 출발해야 하지 않나 싶다"고 거듭 강조했다.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은 "경제, 경영, 환경 리스크 등 어떤 위기 속에서도 지속 가능한 기업이 될 것인지, 어떻게 해야 할 것인지가 제 키워드"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엔 자진 사퇴 안하고 완주하겠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진옥동 신한은행장도 사퇴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밝혔다. 진 행장은 "1년간 은행을 경영하면서 느낀 점들과 나름대로 구상했던 신한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점에 대해 얘기할 것"이라며 "고객과 함께 가야 하고, 지주도 마찬가지고 고객이 있어야 신한이 있다는 점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모습을 드러낸 민정기 전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사장은 "신한이 1등 금융그룹으로 성장해 온 과거를 다시 짚어보고 향후 시점에서 더 발전해 나갈 것인지 말하는 자리로 본다"며 "숏 리스트로 불러줘 개인적으로 영광으로 생각하고 선배 경영자, 동료 후배 CEO하고 좋은 의견 서로 교환할수 있는 자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회추위원들은 면접을 마치고서 최종 회의를 열어 이사회에 추천할 차기 회장 후보자를 선정한다. 최종 후보자는 이사회 의결을 거쳐 CEO 후보로 확정되고, 내년 3월 주주총회에서 정식 선임된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25.44상승 0.5818:01 04/03
  • 코스닥 : 573.01상승 5.3118:01 04/03
  • 원달러 : 1230.90상승 2.618:01 04/03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1 04/03
  • 금 : 24.51상승 2.9618:01 04/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