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연예계 핫이슈] ⑥'차트도 조작?' 음원사재기 논란 수면 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9년 한해도 어느덧 막바지에 접어들었다. 수많은 사건사고로 얼룩진 연예계. 사안의 경중만 다를 뿐 하루가 멀다하고 터져나오는 사건으로 연예계는 ‘핫’하다 못해 뜨거웠다. 다양한 이슈들로 웃고 웃는 이들이 많았던 2019년 연예계, <머니S>가 연예계를 관통한 키워드를 10가지로 정리해봤다.<편집자주>

블락비 박경. /세븐시즌스 제공
블락비 박경. /세븐시즌스 제공

◆박경으로 시작된 음원 '사재기' 논란

블락비 멤버 박경의 언급으로 시작된 가요계 사재기 논란이 뜨겁다.

박경은 지난달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바이브, 송하예, 임재현, 전상근, 장덕철, 황인욱을 언급하며 "이들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올렸다. 이는 최근 가요계 음원 차트를 둘러싼 사재기 논란을 정조준한 것. 암묵적으로 기정사실화된 사재기를 공적으로 언급한 가수는 박경이 최초다.

박경이 거론한 가수 측은 사재기가 사실 무근이라고 주장하며 명예훼손 고소로 맞섰지만 박경에 힘을 실어주는 동료 가수들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4일 일본 나고야돔에서 열린 '2019 MAMA'에서 대상 격인 올해의 노래상을 수상했다. 맏형 진은 수상소감으로 "많은 아티스트들이 좋은 음악을 만들고 있다. 그 노래들이 정말 다 인정받고 많이 들어주는 세상이 왔으면 좋겠다"며 "부정적인 방법보다는 정직한 방법으로 음악을 만드는 게 어떨까. 모두 다 좋은 음악을 하고 좋은 음악을 듣는 시대가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헤이즈 또한 “2020년에는 하나의 결과물을 세상에 내놓기까지 되게 많이 고민하시고 또 노력하시고 준비하시는 모든 아티스트의 정당한 수고가 절대 헛되지 않게 좀 더 좋은 음악 하는 환경이 만들어져서 우리는 더 부담 없이 많은 음악을 만들고, 여러분은 더 많은 좋은 음악을 들을 수 있는 한해가 되었으면 좋겠다. 한 해 동안 모두 고생 많으셨다. 감사하다”라는 수상 소감을 전했다.

잊을 만하면 반복되는 음원 사재기 논란, 아티스트들의 창작 의지를 꺾는 우리 가요계의 고질적인 문제가 하루빨리 해결돼야 할 시점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