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등록기업 1.7% "일본수출규제로 피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출규제 피해 여부, 수출규제 피해(예상) 분야 조사. / 자료제공=수원시
수출규제 피해 여부, 수출규제 피해(예상) 분야 조사. / 자료제공=수원시
수원시에 있는 1228개 기업체 중 21개(1.7%) 업체가 일본의 수출규제로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수원시에 따르면 지난 9~11월 수원시에 등록된 1228개 공장(기업)을 대상으로 일본 수출 교제로 인한 피해 실태를 조사했다. 

조사 대상은 소기업(종업원 50인 미만) 비율이 90.6%로 가장 많았고, 중기업(50~300인) 9.0%, 대기업(300인 이상)은 0.4%였다. 업종은 ‘전기·전자·기계’가 67.7%(832개사)로 가장 많았다.

전체 업체 중 1.7%가 “일본의 수출규제로 피해가 발생했다”고 답했고 “피해 발생이 예상된다”는 업체는 9.5%(117개)였다. 79.7%(979개)는 “현재 피해가 없다”고 했다(미응답 9.0%).

피해 발생(예상) 기업들은 직접적인 피해보다는 일본산 주요 핵심 품목의 수급 불안, 거래처의 수급 불안으로 인한 생산량 감축을 우려했다.

수출규제 피해(예상) 분야(중복 응답)는 ‘거래처 생산량 감축으로 인한 매출 감소’(44.7%)가 가장 많았고, ‘일본산 원재료·소재·장비 수급 불안’(40.4%), ‘직접 생산량 감소’(11.3%)가 뒤를 이었다. 

수출 규제 피해(예상) 규모는 ‘매출(수출) 감소’ 38.4%, ‘공장 가동률 감소’ 25.8%였다.

피해가 발생했거나 예상된다고 답한 138개 업체의 업종은 ‘기계’ 26.1%, ‘전기 장비’ 18.8%, ‘전자’ 17.4%, ‘의료 정밀’ 8.7%, ‘컴퓨터·통신·영상’ 8.7% 등이었다.

기업들은 ‘수입(구매)선 다원화’(24.5%), ‘신제품 개발’(18.1%), ‘긴축 재정’(17.4%), ‘연구개발·설비투자 확대’(11.0%) 등으로 수출규제 조치에 자체 대응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수출규제 피해 기업에 정부가 지원해 주길 원하는 분야는 ‘금융 지원’(43.0%), ‘R&D(연구·개발) 등 기술개발 지원 강화’(21.2%), ‘신산업·신제품 개발 관련 기술인증, 규제 개선’(14.6%) 순이었다.

원영덕 수원시 경제정책국장은 “R&D 등 기술개발 지원, 신제품개발 관련 기술인증 절차 간소화, 관련법 규제 완화 등은 중앙정부 차원에서 접근해야 할 부분”이라며 “우리 시는 경영자금 지원, 세금징수 유예 등 기초자치단체가 할 수 있는 금융지원책을 마련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수원시는 지난 8월 일본 수출규제 피해 기업을 위한 특별지원기금을 긴급 편성한 바 있다.

수출규제로 인해 피해를 보거나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관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업체당 최대 5억 원을 융자로 지원하고, 융자지원(대출) 금액에 대한 이자 차액 3%를 보전해 준다. 

7개 시중은행에서 상담 후 지원받을 수 있다.
 

수원=김동우
수원=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