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 진경X임원희, 이혼부부? 특급 케미 기대감UP

 
 
기사공유
/사진=SBS 제공

배우 진경과 임원희가 드라마에서 다시 한번 특급 케미를 선보인다.

내년 초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다. 지난 2016년 방송된 시즌 1의 주역인 강은경 작가와 유인식 감독, 그리고 주연배우 한석규가 다시 한번 의기투합해 팬들의 기대를 고조시키고 있다.

특히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1’에서 맹활약을 펼쳤던 진경과 임원희가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에서 더욱 업그레이드된 텐션으로 등장,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지난 시즌1과 마찬가지로 진경과 임원희는 각각 오명심과 장기태 역을 맡아 탄탄한 연기내공과 독보적인 유머감각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흥미진진함을 고조시킬 전망이다.

영화는 물론 다양한 드라마에서 출중한 연기 스펙트럼을 인정받은 진경은 뚝심 있고 의리도 있는데다가 사명감까지 장착한 무적철인 수간호사 오명심 역으로 나선다. 강직한 성품의 오명심이지만 한 번 입바른 소리를 시작하면 설교가 멈추질 않는다. 돌담병원에서 김사부를 꼼짝 못하게 만드는 유일한 1인으로 무섭고 엄격하지만, 마음만큼은 사려 깊고 인간적이며 환자에게 무한 애정을 갖고 있는 인물. 돌담병원의 한 축을 든든히 지켜주는 안주인 같은 존재다.

연기는 물론, 예능분야에서까지 특유의 진솔함으로 각광을 받고 있는 임원희는 돌담병원의 행정실장 장기태로 분한다. 극중 장기태는 본인 스스로는 명분과 원칙에 의해 움직이는 실리주의자라고 생각하지만 전부인인 오명심 눈에는 소심하고 귀가 얇은 기회주의자일 뿐인 인물. 시즌1에서도 웃음을 담당했던 임원희가 이번 시즌2에서는 장기태로 인해 어떤 변신을 보여주게 될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측은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1’에서 ‘돌담병원’의 색다른 폭소탄의 원천이었던 진경과 임원희가 시즌2에서는 어떤 케미를 보여줄 지 관심이 집중된다”라며 “탄탄한 연기내공은 물론이고 넘쳐나는 끼와 농익은 유머러스함으로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의 특별한 활력소가 되어줄 진경과 임원희의 ‘EX-부부 케미’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는 내년 1월6일 첫 방송된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91.88상승 66.4418:03 04/06
  • 코스닥 : 597.21상승 24.218:03 04/06
  • 원달러 : 1229.30하락 1.618:03 04/06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3 04/06
  • 금 : 24.51상승 2.9618:03 04/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