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회의 결국 무산… 뿔난 문희상 "집무실이라도 내주겠다"

 
 
기사공유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문희상 국회의장,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왼쪽부터). /사진=임한별 기자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 법안 및 민생법안 처리가 끝내 무산됐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13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날 예정됐던 본회의를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본회의는 다음주 초로 연기됐다. 또 교섭단체 여야 3당 원내대표들에게 합의안 마련을 위해 3일간 '마라톤 협상'에 돌입할 것을 촉구했다.

한 대변인에 따르면 문 의장은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합의한 내용이 이행되지 않은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라며 "한국당은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실시하지 않기로 한 민생법안에 대해 명시적으로 무제한 토론 신청을 철회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여야 원내대표들을 향해 "지금부터 3일 간 마라톤 협상을 진행하기를 바란다. 필요하다면 의장 집무실이라도 내주겠다"라며 "밤을 새워서라도 합의안을 마련하기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이날 '12월 임시국회 회기 결정의 건'에 대한 필리버스터를 신청했고, 더불어민주당이 이를 반대하면서 결국 본회의가 무산됐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54.64상승 37.5218:03 03/31
  • 코스닥 : 569.07상승 26.9618:03 03/31
  • 원달러 : 1217.40하락 718:03 03/31
  • 두바이유 : 22.76하락 2.1718:03 03/31
  • 금 : 23.24하락 1.818:03 03/3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