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영화감독들이 뽑은 감독상 수상… 의미 남다른 이유는?

 
 
기사공유
영화감독 봉준호. /사진=임한별 기자

영화감독 봉준호가 감독들에게 '최고'로 인정받았다.

봉준호 감독은 지난 12일 저녁 7시 현대카드 스테이지에서 열린 '제19회 디렉터스컷 어워즈'에서 올해의 감독상을 수상했다. '디렉터스컷 어워즈'는 한국영화감독조합의 감독들이 주최하는 시상식으로, 영화감독들이 직접 수상자를 선정하고 시상한다.

봉준호 감독은 영화 '기생충'을 통해 보여준 인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아 상을 수상하게 됐다. '기생충'에서 주연으로 활약한 배우 송강호는 '올해의 남자배우상'을 받았다.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오른 봉 감독은 "약 20년 전에 (이 시상식에서) 신인 감독상을 받았다. 오늘도 감독상을 받게 돼 기쁘다"라며 "많은 감독님들이 계신데 그 분들의 미래를 축복하기 위한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감독상은 4개 부문(올해의 감독상, 올해의 신인감독상, 올해의 비전상, 올해의 각본상)에 걸쳐, 배우상은 4개 부문(올해의 남자배우상, 올해의 여자배우상, 올해의 새로운 남자배우상, 올해의 새로운 여자배우상)에 걸쳐 수여됐다.

올해의 각본상은 '기생충'을 공동 집필한 봉준호, 한진원의 차지였다. 올해의 비전상은 '벌새' 김보라 감독이 받았다. 올해의 새로운 여자배우상은 '벌새' 박지후가, 올해의 새로운 남자배우상은 '기생충' 박명훈이 수상했다. 올해의 신인 감독상은 '벌새'의 김보라 감독이 받았다.

'올해의 여자배우상'은 영화 '미쓰백'에서 열연을 펼친 한지민에게 돌아갔다. 한지민은 수상 소감을 통해 "2016년 겨울에 '미쓰백'을 만났는데 벌써 2019년 겨울이 됐다. 그 시간 동안에 다양한 작품으로 다양한 감정들을 겪고 있었는데, 그 마지막 순간에 이렇게 의미있는 상으로 시간을 보내게 해주셔서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96하락 0.47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